다른 사람들이 당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걱정하는 한,
당신은 그들에게 소유된 셈이다.
외부의 승인을 필요로 하지 않을 때 비로소
당신은 스스로의 주인이 될 수 있다.
- 닉 도널드 월시

“외부의 시선과 내면의 목소리, 어느 쪽에 중점을 둘 것인가?”
스토아학파 철학자 에픽테토스의 물음입니다.
다른 사람의 평가에 연연할수록 자기 자신의 정체성을
잃어버릴 가능성이 커집니다.
스스로 떳떳할 수 있다면 외부 시선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습니다.
내면이 먼저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심리학자 에릭 클링거의 말처럼,

인간의 뇌는 목적 없는 삶을 견딜 수 없다.

(the human brain cannot sustain purposeless living)

의미의 발견이 고통을 이겨내게 하는 힘이 있다.

반면 의미의 부재는 쾌락을 고통으로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

인간은 의미를 향한 의지가 충만한 존재다.

의미는 우리 삶에 질서를 부여할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의 정체성을 분명히 해준다.

- 최인철, ‘굿 라이프’에서


의미를 발견하지 못하면 많은 정신병리적 문제와

스트레스를 유발하며 심할 경우 자살 충동까지 일으킨다고 합니다.

의미를 경험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알츠하이머병에 취약하고

심장마비에 걸릴 확률이 높으며 평균 수명도 낮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인간은 의미를 먹고 살아갑니다.

좋은 삶, 행복한 삶은 의미가 가득한 삶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음식은 

또한 즐거움에 관한 것이고, 

공동체에 관한 것이고, 가족과 영성에 

관한 것이다. 우리와 자연세계의 관계에 

관한 것이고, 우리의 정체성 표현에 

관한 것이다. 


- 김선미의《외롭거든 산으로 가라》중에서 - 



* 즐거움으로 말하면 

'먹는 즐거움'을 따를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먹는 즐거움에 머문다면

많은 것을 잃고 맙니다. 가족과 공동체의 건강과 

행복을 떠올리고 자연과 사람,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도 생각하면서 먹으면 '먹는 즐거움'이

인생의 즐거움으로 승화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스트 파트너  (0) 2017.09.13
내면의 그릇  (0) 2017.09.12
'먹는 즐거움'에 관한 것  (0) 2017.09.11
리더의 비정함과 사랑  (0) 2017.09.11
당신은 나의 꽃, 나의 향기  (0) 2017.09.08
꿈꾸고 춤춘다  (0) 2017.09.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내가 할 말은 네가 원하는 대로 연주하면 된다는 거야.
세상이 무엇을 원하는지, 그런 건 생각할 것 없어.


연주하고 싶은 대로 연주해서 너를 세상에 이해시키면 돼.
설령 십오년, 이십년이 걸린다고 해도 말이야.


- 재즈 피아니스트 텔로니어스 멍크

 

세상과 타협하면 빨리 이룰 순 있으나,
나만의 고유한 독창성은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나만의 정체성이 없을 때, 오리진이 아닐 때
사람들은 열광하지 않습니다.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남의 시선을 의식함이 없이
오랜 시간 어려움을 겪더라도 ‘나다움’을 위해
꾸준히 정진하다 보면 어느새 명품이 탄생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는 자신의 정체성과
우주 안에서 자신의 올바른 위치를 알기 위해
명상을 한다. 명상을 함으로써 자신과 바깥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내부의 힘의 원천에 대해
깨닫게 된다. 다시 말해 명상은 우리에게
통찰력의 빛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변화의 힘까지 주는 것이다.


- 줄리아 카메론의《아티스트 웨이》중에서 -


* 근육의 힘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나 마음의 힘은 한계가 없습니다.
산도 들어 올릴 수 있습니다. 죽은 사람도
다시 살려낼 수 있습니다. 안에서 솟구치는 힘,
퐁퐁퐁 솟아나는 힘, 그 힘을 길러 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는 것, 내부의 힘을 길러
외부를 바꾸는 것이
명상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오고 감을 넘어섰다'  (0) 2016.05.09
일상의 재미와 통찰  (0) 2016.05.07
내부의 힘  (0) 2016.05.06
있는 그대로  (0) 2016.05.05
깨달음의 길  (0) 2016.05.04
용기  (0) 2016.05.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