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심'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6.15 급체
  2. 2017.03.15 조심하기 보다는 위험해져라
  3. 2016.06.27 나 혼자만의 몸이 아니다
무언가를 헐레벌떡 
먹는 일에만 체함이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일과 마음에도 급체가 있습니다. 
몸의 급체는 어머니의 약손이 배를 
둥글게 문질러 다스릴 수 있지만, 
마음이 체하면 명약이 없습니다. 
그러니 되도록 마음이 급체를 
앓지 않도록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 문태준의《느림보 마음》중에서 - 


* 급체는 바이러스병이 아닙니다.
헐레벌떡 먹거나 과식, 폭식이 원인입니다. 
외부조건과 상관없이 전적으로 자신의 몫입니다.
그래서 평소의 훈련과 습관이 중요합니다.
미리 조심하지 않고 뒤늦게 허둥대면
우리가 속한 사회에도 급체 현상이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큰 바다로 나갈 수 있다  (0) 2018.06.18
사막을 끝까지 걸은 사람  (0) 2018.06.16
급체  (0) 2018.06.15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8.06.14
은밀한 두려움  (0) 2018.06.13
작은 긁힘  (0) 2018.06.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지나온 인생을 돌아보면 위험에 빠진 경우보다는

너무 조심한 탓에

손해를 자초해 왔음을 분명 알게 될 것이다.

위험해져라.

조심하기 보다는 위험해져라.

- 그랜트 가돈, ‘10배의 법칙’에서

 

모든 것이 급변하는 불확실성 시대에선 안정추구가 위험으로,

과감한 도전이 미래의 안전으로 귀결될 수 있습니다.

안정 추구의 삶은 후회를 가져오고,

도전을 추구하는 삶은 성장과 발전을 가져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간경화!
병원 문 앞에 섰을 때 허탈했다.
나 때문이 아니다. 나로 인해서 고통받을 사람들,
특히 가족 생각을 하니 도저히 발걸음을 옮길 수가 없다.
'미안하다.'
진심이다. 나는 나 혼자만의 몸이 아니라는 것을
너무 모르고 살았다. 일이 닥쳐서야 그것을 깨달은
나는 참으로 어리석은 사람이다.
백번을 미안하다고 하더라도
용서될 수 있을까?


- 임채영의《나도 집이 그립다》중에서 -


* '딸린 식구가 많다'는 말들을 더러 하지요?
그만큼 책임이 무겁고 진 짐도 많음을 일컫습니다.
'딸린 식구'의 중심에 서 있는 사람이 무너지면
다른 사람도 속절없이 함께 무너집니다.
'딸린 식구'가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래서 건강하게 살아야 합니다.
늘 조심하며 살아야 합니다.
걷다가 넘어지지 않도록.
미안해지지 않도록.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지도 헐렁하게 입어야 해'  (0) 2016.06.29
이 고비를 넘기고 나면  (0) 2016.06.28
나 혼자만의 몸이 아니다  (0) 2016.06.27
네가 필요해  (0) 2016.06.27
휘파람은 언제 부는가  (0) 2016.06.23
공유  (0) 2016.06.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