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단련하고 
건강함을 지켜나가는 일은 
어떻게 보면 내가 살아가는 동안 
나에 대한 책임감이 아닐까 한다. 여러 가지 
습관들이 크고 작은 내 삶의 방향을 끌고 가게 되며
지금 나를 만들어 가는 것처럼 
좋은 습관을 만들어가며 
살아야겠다.


- 김재덕의《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중에서 - 


* 지나간 경험들과 
크고 작은 사건의 조각들이 모여
현재의 나를 만들어 왔습니다. 좋든 싫든
이것은 앞으로도 변치 않을 것입니다. 직장, 가정, 
사회적 테두리 안에서의 책임감뿐만 아니라
본인에게 책임감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누구에게나 인생은 소중하고 
오직 한 번뿐이니까요.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책임감이 강한 사람이라고 하면, 
보수적이고 고지식한 사람이 떠오른다. 
크리에이티브와 연결되기 어려운 인상도 떠오른다. 
그러나 알고 보면 '책임감'은 크리에이티브를 위한 대단히 
중요한 근육이다. '책임감'이 없는 크리에이티브는 '몰살의 무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지금 어떤 아이디어를 생각해냈건, 
무엇을 표현하건, 시대에 대한 책임, 사회에 대한 책임, 
함께 사는 대중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 윤수정의《크리에이티브 테라피》중에서 - 


* 크리에이티브(Creative)
새롭고 독창적인 창조력, 창조성을 뜻합니다.
새롭고 독창적이라 해서 '독불장군'을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 시대, 그 사회, 함께 사는 사람들에 대한
책임감에서 나온 것이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몰살의 무기'가 된다는 말에 움찔해집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리려 할 때마다
'책임감'을 먼저 생각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모든 구성원의 말을 경청하라.
그리고 그들의 요청을 들어줄 방법을 찾아라.
조직의 위부터 아래까지 책임감을 전파하고 싶다면,
그 안에서 좋은 아이디어가 솟아오르게 만들고 싶다면,
구성원들이 당신에게 무슨 말을 하는지 들어야 한다.
- 샘 월튼 (월마트 창업회장)

정신의학자 칼 매닝거의 주장을 함께 보내드립니다.
“경청은 자성을 지닌 기이하고도 창의적인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말에 귀 기울여주는 친구들과 가까워진다.
사람들이 우리의 말을 경청하면 우리는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펴고 능력을 더 펼쳐나가게 된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의 내면에서 우러나는 책임감과 창의성은
외부로부터의 관리와 통제, 제약의 정도에 반비례 한다.
누구나 관리와 통제를 싫어하기 때문에
지나친 상명하달식 압박은 오히려
반작용을 불러오기 십상이다.
- 중국 최대 호텔 체인 치텐 창업회장 정난옌 (‘쾌속성장’에서)

 

사람들은 스스로 타오를 수 있는
장작에 비유할 수 있습니다.
책임감과 창의성을 높여 성과를 극대화하기 사용하는
관리와 통제는 마른 장작에 물을 붓는 것과 같습니다.
사명과 비전을 공유하고,
자율과 선택권을 줌으로써
장작에 기름을 부어주는 것이 리더의 역할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교육의 목표는 ‘독립적으로 행동하고 생각하지만
공동체를 위해서 일하는 것을 인생에서 가장
고귀한 업적으로 여기는 개인을 길러내는 것’이다.
전문 지식만 갖춘 사람은 조화롭게 발달한 인간이라기보다는
잘 훈련된 개와 비슷한 상태가 된다.
- 아인슈타인

이어집니다. “개인을 가르친다는 것은
그의 타고난 재주를 북돋는 것 외에도
그가 현 사회에서의 권력과 성공을 찬미하는 대신
다른 인간들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도록 만들려는 시도여야 한다.
우리는 이웃을 이해하고 그들을 늘 공정하게 대하고
남들을 기꺼이 돕는 것으로만 사회의 영속과
개개인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깨어 있음, 자제력,
신뢰성, 책임감 같은 태도는
스파르타식 훈련이나 수업을 통해
길러질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아이와 청소년, 그리고 어른들이 그런 태도를
갖추길 원한다면 그들에게 자제력의 유익,
신뢰성의 유익, 사려 깊고 깨어 있는
마음의 유익을 경험할 기회를
주어야 한다.


- 게랄트 휘터의《우리는 무엇이 될 수 있는가》중에서 -


* 잠에서 깨어나야
그날 하루를 살 수 있습니다.
무지에서 깨어나야 일생을 살 수 있습니다.
어제보다 더 사려 깊은 사람으로, 더 유익한 존재로
깨어나야 그 사회의 좋은 리더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그 '깨어나는' 경험을 친구와 친구, 부모와 자녀,
스승과 제자가 함께 체험하고 함께 공유하는
기회를 갖는 것이야말로 진정
'살아있는' 공부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이 끊겼던 기억  (0) 2015.02.26
당신의 가슴에 심은 나무  (0) 2015.02.25
'깨어나는' 경험  (0) 2015.02.24
30년 전의 내 모습  (0) 2015.02.23
시골 강아지  (0) 2015.02.17
토스카니니의 기억력  (0) 2015.02.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