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은 

그리움의 다른 말이에요.

그림은 기다림의 줄임말이지요. 

화가는 그림으로 바람도 잡고 해와 달도 

동시에 잡아내요. 어쩌면 보이지 않기 때문에 

그려낼 수 있어요. 


- 전수민의《이토록 환해서 그리운》중에서 - 


* '그림 같다'고 하지요? 

더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

미켈란젤로는 '대리석을 보면 그 안의 천사가 

보인다'는 어록을 남겼습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화가의 눈에는 '그림'이 보입니다. 

깊은 그리움과 오랜 기다림이 

눈을 뜨게 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의 성장, 영혼의 여행  (0) 2017.06.16
창조 작업  (0) 2017.06.15
'그림 같다'  (0) 2017.06.14
내 몸을 알자  (0) 2017.06.13
'어떻게'가 더 중요하다  (0) 2017.06.12
고통의 짐  (0) 2017.06.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타인을 공격할 때 마다 우리는 한 명 한 명

내 목숨을 구해줄 수도 있는 귀한 사람들을 잃는다.

세상에 그것보다 더 큰 상처나 실패는 없다.

낯선 사람을 따뜻하게 맞이하라.

그는 변장을 한 채 당신을 찾아온

천사일지도 모르니까 말이다.

- 제인 맥고니걸 박사


타인을 비난하는 것은

중독되기 쉬운 가장 나쁜 습관 중 하나입니다.

내가 내뱉은 말은 타인에게 상처를 주는데서 그치지 않고

상대를 비난하는 순간, 내 마음에도 큰 상처를 남깁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모든 사람은 하느님이 인간 세계에 보낸 천사다.

그들의 존재는 모두 그만한 이유가 있으며

없어도 되는 사람은 없다.

그러므로 곁에 있는 사람들을 존중하는 것은

바로 하느님을 존중하는 것이다.

- 리카이푸, ‘내게 남은 날이 백일이라면’에서’


우리 곁에 있는 모든 사람은 내게 교훈을 주고 있는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워렌 버핏)

내가 먼저 타인을 배려하고 존중할 때

그들도 나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게 됩니다.

특히 아랫 사람, 가지지 못한 사람을

먼저 배려하고, 더 존중해 줄 수 있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 안의 강한 충동,
우리 안에 있는 폭군에게는
우리의 이성뿐만 아니라 양심도 굴복하게 된다."
자기 자신을 부정하고 원한과 미움을 가진 사람은
스스로에게 불만스러울 뿐 아니라 주변 사람에게도
부정적인 생각과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게 된다.
즉 그는 스스로 폭군이 되어 자신을 부정하며
타인에게도 폭력적이 된다.


- 김정현의《철학과 마음의 치유》중에서 -


* 평소 그렇게 보이지 않았던 사람도
어느 한순간에 폭군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내 안의 '폭군'이 별것도 아닌 일에 욱하고 튀어나와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에게도 상처를 냅니다.
그래서, 내 안의 폭군을 얼른 몰아내야 합니다.
그 빈자리에 천사를 모시면 미소가 번지고
내 안의 꽃을 피우면 향기가 번집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