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학교 저 학교로 
강연을 자주 다니다 보니 
강연장 분위기만으로도 그 학교의 
상태를 대충 파악할 수 있게 되었다. 
강연장에 모인 이들의 표정이 많은 것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어떤 학교에서는 
생기 있는 청중을 보며 강사가 힘을 받는다. 
'이야, 우리나라 학교도 이 정도로 바뀌고 있구나!'
그런데 어떤 학교에서는 강사가 갖고 있던 
기까지 다 빼앗기고 온다. 
'참 갈 길이 멀구나!'


- 오연호의《우리도 사랑할 수 있을까》중에서 -  


* 공감합니다.
저도 강연 때마다 느끼는 대목입니다.
엊그제(4월1일) 우주인 이소연 박사 특강이
옹달샘에서 있었습니다. 5백 명이 넘는 청중들이 
전국에서 오셨는데, 나이 어린 친구들도 많았습니다.
그 어린 친구들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습니다.
박수쳐야 할 때 힘껏 박수치고, 까르르 웃고,
온갖 질문도 많았습니다. 이소연님이 
"기를 받았다"며 행복해했습니다.
저도 희망의 기를 받았습니다.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적 감정  (0) 2018.04.05
당신 하나 주려고 두 개 샀다  (0) 2018.04.04
학생들의 표정만 보아도 안다  (0) 2018.04.03
그리운 사람의 냄새  (0) 2018.04.02
같은 팀끼리 왜 그래?  (0) 2018.03.31
'생각의 틀'의 크기와 깊이  (0) 2018.03.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세계적인 명연설가였던 

미국의 존 F. 케네디 대통령은 

대중연설이 계획된 전날은 잠자리에 

들기 전 반드시 상상 속에서 연설을 하곤 했다. 

머릿속으로 연단에 올라선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며 

약 10분 동안 연설 내용을 쭉 훑어보는 것이었다. 

청중들이 환호하는 모습, 자신이 취해야 할 

제스처, 미소, 목소리 톤까지 

구체적으로 그렸다. 


- 김상운의《왓칭》중에서 - 


* '명연설'은 

한순간에 탄생하지 않습니다.

오래 준비하고 오래 연습된 연설입니다.

우선 내용이 좋아야 하고, 자세와 표정과 시선과

목소리가 맞아야 합니다. 많은 사람 앞에 서기 전에  

모래밭이나 숲속에서 모래나 나무를 사람이라

생각하고 연습을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명연설' 하나가 탄생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술의 어머니'  (0) 2017.06.08
산삼을 대하는 태도  (0) 2017.06.07
케네디의 명연설은 어떻게 탄생했나  (0) 2017.06.07
목련 한 그루, 그리고 정원사  (0) 2017.06.07
삶은 늘 공사 중입니다  (0) 2017.06.07
딱 한 사람만 있어도  (0) 2017.06.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행복에 대해

강의를 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나는 청중들에게 눈을 감고 최근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려 보라고 한다. 

그 행복했던 순간에 당신은 혼자였는지, 

아니면 누군가와 함께 있었는지를 물으면 

10명 중에 9명은 소중한 누군가와 

함께 있다고 대답한다. 


- 마이크 비킹의《휘게 라이프, 편안하게 함께 따뜻하게》중에서 - 


* 당신도 한 번, 최근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려 보세요.

그 순간에 함께 있었던 사람을 떠올려 보세요.

행복은 만드는 것입니다. 그 사람과 함께!

행복은 나누는 것입니다. 그 이와 함께!

최근에 있었던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

내일의 행복을 만들어 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마음  (0) 2017.05.21
'기쁘기 그지없다'  (0) 2017.05.19
최근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  (0) 2017.05.18
만끽한다는 것  (0) 2017.05.17
너 자신을 괴롭히지 말라  (0) 2017.05.16
젊음이 즐겁고 노후는 더 즐거워  (0) 2017.05.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