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내가 늙어서 예순 살이 되면?" 

"당신 말은 배, 가슴, 엉덩이 같은 게 늙는 걸 말하는 거야?" 

"물론 그렇지. 그런 생각을 하면 겁나지. 안 그래?" 

"아니 겁 안 나."

"어떻게 겁이 안 날 수가 있어? 내 피부가 

늙은 피부가 되는데?"

"늙은 피부 같은 건 존재하지 않아. 

그건 사랑이 없을 때의 이야기야." 


- 로맹 가리의《여자의 빛》중에서 - 


* 귀가 번쩍 열리는 말입니다.

그러나 전제가 있습니다. '사랑'이 있어야 합니다.

사랑을 하면 늙지 않습니다. 늙어도 청춘입니다.

피부에 주름이 늘어도 더 깊은 매력이 

풍겨납니다. '늙은 피부'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거리에 서보라  (0) 2017.07.17
돈은 왜 벌까?  (0) 2017.07.14
'늙은 피부'는 존재하지 않는다  (0) 2017.07.13
땅속의 보물  (0) 2017.07.12
열렬한 사랑  (0) 2017.07.11
아름다움을 아름답게 가꾸려면  (0) 2017.07.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러니 남보다 

좀 늦어도 괜찮고 돌아가도 괜찮다. 

삶이 너무 지치면 그런 것은 과감히 내려놔라. 

그리고 내려놓았으면 미련 두지 마라. 그러나 

희망은 절대 버리면 안 된다. 청춘이란 

희망이 살아 있다는 것이다. 희망이 있는 한 

꿈은 결국 이루어지게 되어 있다. 


- 임관빈의《청춘들을 사랑한 장군》중에서 - 


* 속도보다

방향이 더 중요합니다.

속도를 방해하는 실패와 시행착오는

젊은 시절, 청춘만이 갖는 위대한 특권입니다.

조금 늦게, 그리고 조금 돌아가는 과정에서

올바른 방향을 찾게 되고, 올바른 방향이

더 좋은 꿈을 낳게 합니다. 그것이

청춘의 희망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마다 새롭게 변했을 뿐이다'  (0) 2017.05.29
몸이 아플 때  (0) 2017.05.29
좀 늦어도 괜찮고 돌아가도 괜찮다  (0) 2017.05.26
얼리 어답터(Early Adopter)  (0) 2017.05.25
'백문불여일견'  (0) 2017.05.24
숨어있는 광맥 발견  (0) 2017.05.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노화는 

피곤해 보이는 것과 좀 비슷하지만,

잠을 아무리 자도 회복되지 않는다.

해가 갈수록 조금씩 더할 것이다.

올해의 이른바 못 나온 사진이

내년에는 잘 나온 사진이 된다.

자연의 친절한 속임수는

모든 일을 천천히 진행시켜 

우리를 상대적으로 덜 놀라게 하는 것이다.


- 알랭 드 보통의《낭만적 연애와 그 후의 일상》중에서 - 


* 사진찍는 게 때론 귀찮기도 합니다.

그래도 훗날, '그 때가 참 좋았구나' 하는 

그리운 추억이 될 것을 그려보며 웃으며 찍습니다.

지금이 내 인생에 가장 젊을 때이고, 그 모습이 담긴

사진첩을 펼쳐보며 마음만큼은 늘 청춘으로 

살고 싶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쟁터와 감옥에서 글쓰기  (0) 2017.03.02
보이는 사랑, 보이지 않는 사랑  (0) 2017.02.28
자연의 친절한 속임수  (0) 2017.02.27
그리워하라  (0) 2017.02.27
비밀의 땅  (0) 2017.02.24
엄마의 기도상자  (0) 2017.02.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주어지는 모든 힘겨움을
기꺼이 맞는 청춘만이 비로소 별이 될 것이다.
청춘일 때에 어리석은 일을 해보지 않은 사람은
늙어서 아무런 힘을 가지지 못한다. 그러므로
흔들리지 않으려고 굳이 애쓸 필요는 없다.
지금 부는 바람이 너의 뿌리를
튼튼하게 만들 것이므로.


- 홍영철의《너는 가슴을 따라 살고 있는가》중에서 -


* 힘겨움, 흔들림.
이 또한 매우 상대적입니다.
어떤 사람은 쓰러지고 무너지는데
어떤 사람은 내면의 근육이 더 강해집니다.
그러면 더 큰 힘겨움, 더 큰 흔들림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청춘은 그것을
훈련하는 절호의 시간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일어나라  (0) 2016.06.10
나의 장미꽃 한 송이  (0) 2016.06.09
바람에 흔들리니까 청춘이다  (0) 2016.06.08
몰두  (0) 2016.06.07
노박 조코비치의 식이요법  (0) 2016.06.07
나만을 위한 시간  (0) 2016.06.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잠시 전 자동차를 타고
올 때만 해도 내가 머릿속에 그렸던 것은
군대 가기 바로 직전 보았던 스물두 살 무렵의
자현이 얼굴이었다. 그때 그대로는 아니지만,
나이는 먹었어도 그래도 옛 모습이 많이 남아있는
얼굴이었다. 첫사랑의 느낌은 나이를 먹지 않아도
그 첫사랑은 어쩔 수 없이 나이를 먹은 얼굴로
내 앞에 서 있었다. 내가 마흔두 살이듯
자현이도 마흔두 살인 것이었다.
"오랜만이다. 정말."


- 이순원의《첫사랑》중에서 -


* 세월이 흘렀어도 첫사랑의 느낌은
20년 전 그 시간, 그 자리에 머물러 있습니다.
나이들어 몸은 늙었어도 마음만은 늘 청춘입니다.
그 첫사랑의 기억이 우리를 풋풋하게 합니다.
그 풋풋함이 말라버린 내 마음을
다시 촉촉하게 적셔 줍니다.
꽃이 피어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을 끓이며  (0) 2016.05.02
사랑이 깃들어진 손길  (0) 2016.04.30
첫사랑의 기억  (0) 2016.04.29
꽃에 물을 주는 사람  (0) 2016.04.28
기적의 섬  (0) 2016.04.27
두 팔 벌려 안고 싶다어린  (0) 2016.04.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청춘은
온갖 말들로 치장된다.
인생에 다시없을 젊음, 그때만 누릴 수 있는
사랑, 열정, 낭만에 대한 찬사는 시대를 막론하고
되풀이 되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러한 청춘에 대한
찬양이 진실보다는 환상에 가까운 시대를 살고 있다.
도리어 수많은 것들을 포기해야 하고, 불확실한
현재와 미래에 시달리는 게 '우리 시대의 청춘'
이라는 말이 더 현실적일지 모른다.


- 정지우의《당신의 여행에게 묻습니다》중에서 -  


* '3포 시대'를 넘어
이제는 '5포', '7포 시대'를 말합니다.
취업, 결혼, 출산에 이어 연애, 인간관계 포기,
여기에 꿈 포기, 희망 포기까지 더해졌습니다.
이 시대가 우리 시대 청춘들의 기운을 잃게 하고
그들의 미래를 불확실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다른 길이 없습니다. 다시 도전해야 합니다.
실패해도 다시 불끈 도전하는 용기,
그 용기를 함께 나누는 사랑,
길은 반드시 열립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의 마음은
쓸쓸하기 그지없다.
하지만 마음은 아주 편안하다.
사랑도 미움도 없고 슬픔도 기쁨도 없다.
색깔과 소리마저도 없다. 아마 늙었나 보다.
머리가 희끗희끗해졌으니 분명 늙은 것이 아닌가?
손이 떨리고 있으니 분명한 일이 아닌가?
내 청춘이 벌써부터 사라져버린다는 것을
내 어찌 모르고 있으랴?


- 루쉰의《한 권으로 읽는 루쉰 문학 선집》중에서 -


* 희끗희끗해진 머리를 보며
저도 이따금 늙어가고 있음을 실감하곤 합니다.
문득 모든 것이 정지된 듯한 느낌, 모든 에너지가
소진되어 그 자리에 멈춰 선 듯한 느낌, 그때마다
쓸쓸하기 그지 없으나 마음은 아주 편안합니다.
청춘은 저멀리 지나갔지만, 내 영혼의 청춘은
이제부터 다시 움트기 시작하는 것을
바라보며 지긋이 미소 짓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산 적응  (0) 2015.08.24
행복은 우리에게 있다  (0) 2015.08.22
머리가 희끗희끗해졌으니  (0) 2015.08.21
아마존 '피다한' 사람들  (0) 2015.08.20
춤추는 댄서처럼  (0) 2015.08.19
매일매일 떠나는 여행  (0) 2015.08.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청춘
그러니까 
젊음과 청춘은 다른 거야.
시간이 지나면 더 확실해져.

젊음은 꽃병에 들어 있는 꽃이라서
시간이 지나면 시들어 버리지만
청춘은 시간이 지나도 가슴에 남는
푸른 봄이거든. 

이제부터
청춘으로 가는 길을 모색해 봐. 
너의 젊음은 아직 많이 남았잖아. 


- 오선화의《야매상담》중에서 - 


* 나이들면 젊음은 사라집니다.
몸은 늙고 흰머리에 주름은 깊어갑니다.
그러나 청춘은 사라지거나 늙지 않습니다.
젊은 꿈, 젊은 생각, 젊은 사랑에 시간을 맡기면
나이가 들수록 더욱 푸르른 청년의 기백,
만년청춘으로 살 수 있습니다.  
젊음은 가고 청춘은 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나이 35세  (0) 2015.07.17
괜찮은 남자들은 어디로 가고...  (0) 2015.07.16
젊음은 가고 청춘은 온다  (0) 2015.07.15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0) 2015.07.14
사막에 서 있을 때  (0) 2015.07.13
도자기 공방에서  (0) 2015.07.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청춘

지나고 보면
아름다웠다 싶은 것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여행이고 다른 하나는 청춘이다.
이 둘은 진행 중일 때는 그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잘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천천히 미소로 바뀌면서 재미있는
추억이 된다. 고생이 심할수록
이야깃거리는 많아지게
마련이다.


- 홍영철의《너는 가슴을 따라 살고 있는가》중에서 -


* 여행도 고생이고
청춘도 고통의 시기이지만
지나고 보면 다 아름다운 추억으로 다가옵니다.
청춘은 다시 되돌아 갈 수 없어도 여행은 언제든
다시 떠날 수 있어 천만다행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늘 새로운 여행을 준비하고
다시 떠날 채비를 하게 됩니다.
청춘의 마음으로.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들은 목적을 갈망한다.  (0) 2014.09.12
시인의 탄생  (0) 2014.09.12
지나고 보면 아름다웠다 싶은 것 두 가지  (0) 2014.09.11
덴마크인들은 외롭지 않다  (0) 2014.09.10
나는 사랑받고 있다  (0) 2014.09.06
혼자가 아니다  (0) 2014.09.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고통, 청춘

청춘의 권리


눈치 보지 않고 질문할 수
있다는 건 청춘의 특별한 권리이다.
궁금함이 남아 있다는 건 아직 힘이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그러나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질문 이후의 삶에 대한 태도일 것이다.


- 정희재의《아무것도 하지 않을 권리》중에서 -


* 청춘은 특별합니다.
모르는 것이 부끄럽지 않을 때입니다.
모르는 것을 드러내도 부끄럽지 않을 때입니다.
거침없이 묻고, 묻고, 또 물어도 좋을 때입니다.
그러나 묻기만 하면 공허해집니다.
물음 다음에는 그 답에 따라
삶이 바뀌어야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는 이슬이  (0) 2014.03.15
보슬비  (0) 2014.03.14
청춘의 권리  (0) 2014.03.13
'오늘 컨디션 최고야!'  (0) 2014.03.12
'공손한 침묵'  (0) 2014.03.11
무슨 일이 일어나든...  (0) 2014.03.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청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