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7.11.23 '거룩한 힐러' 힐데가르트
  2. 2017.03.17 의사와 철학자, 그리고 힐러
  3. 2015.01.30 곁에 있어주자
  4. 2013.08.20 친구와 힐러
  5. 2013.06.04 힐러의 손
  6. 2013.05.07 '병자'와 '힐러'

힐데가르트는 

기도와 축복과 물을 통해, 

그리고 의학적 조치를 통해 치료했다. 

그녀 옷의 천 조각, 머리카락, 식탁의 빵 등이 

기적을 일으키는 '약제'로 사용되었다고 한다. 

또한 그녀가 병자들의 꿈에 나타나서 그들을 건강하게 

만들어 주었다고 한다. 삶의 의지와 굳센 믿음이 

치유 과정에서 결정적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이런 보고들을 교만하게 

비웃지는 않을 것이다. 



- 크리스티안 펠트만의《빙엔의 힐데가르트》중에서 - 



* 일찍이 1,000년 전,

'자연치유'의 길을 연 독일 베네딕트 수녀원장 힐데가르트.

그녀에게는 주변의 모든 것이 치유의 도구였고,

실제로 놀라운 치유력을 보여주었습니다.

한 사람의 깊은 사랑과 믿음과 헌신이

많은 아픈 사람들을 살려냈습니다.

'거룩한 힐러'가 되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들이 말을 걸기 시작했다  (0) 2017.11.24
삶을 즐기고 신뢰하라  (0) 2017.11.23
'거룩한 힐러' 힐데가르트  (0) 2017.11.23
어미쥐와 새끼쥐  (0) 2017.11.23
하루하루 성장하는 우리 아이  (0) 2017.11.20
오래 슬퍼하지 말아요  (0) 2017.11.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의 몸을 다루는 의사는 

철학자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옛날에는 샤먼이나 승려가 의사였습니다. 

그들은 환자에게 자연의 이치에 맞는 올바른 

생활을 하게 하여 자연 치유력을 이끌어냅니다. 

병든 사람은 철학자를 찾아가 인생의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어디가 막혔는지 의논하여 

생활을 올바르게 바꾸기도 합니다. 미래의 

의사는 그런 인생의 컨설턴트로서 

역할을 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 에모토 마사루의《물은 답을 알고 있다》중에서 - 



* 맞습니다.

의사는 몸만 다루는 사람이 아닙니다.

몸을 통해 마음을 들여다보고, 마음을 통해

삶을 어루만지는 인생의 컨설턴트여야 합니다. 

그래서 몸의 병을 고치면서 마음의 병까지도 

고칠 수 있어야 하고, 마음의 병을 고치면서

삶 전반의 아픔과 상처까지 치유할 수 

있을 때, 우리는 그를 가리켜 

'힐러'라고 부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화기관의 완전한 휴식  (0) 2017.03.20
활짝 피어나는 때  (0) 2017.03.20
의사와 철학자, 그리고 힐러  (0) 2017.03.17
새소리가 들리시나요?  (0) 2017.03.16
대답은 빨리  (0) 2017.03.15
철부지  (0) 2017.03.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힘들고 힘든 시절,
바로 지금,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젠 지쳤다'며 운명의 줄을 놓아버리고 있다.
신문을 읽을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가진
원초적 선물이 필요하다.
곁에 있어주자.
나를 너에게 선물하자.


- 고병권의《철학자와 하녀》중에서 -


* 누구나 힘든 시간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런 힘든 시간이 나에게뿐 아니라
내 곁에 있는 사람에게도 찾아온다는 사실입니다.  
나도 힘들지만 그 사람의 곁을 수호천사처럼
지켜주는 것, 그것이 진정한 힐러입니다.
내가 그대의 힐러입니다.
그대가 나의 힐러입니다.
서로에게 선물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님이 덥다면 더운거다  (0) 2015.02.02
꽃보다 더 아름다운  (0) 2015.01.31
곁에 있어주자  (0) 2015.01.30
대물림의 역전  (0) 2015.01.29
상처가 아물 때까지...  (0) 2015.01.28
좋은 습관, 나쁜 습관  (0) 2015.01.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친구의 슬픔에
자신도 슬퍼하면서 대응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이는 마치 감옥에 갇힌 사람을
돕기 위해 자신도 감옥에 갇히는 일과 같으며,
감기에 걸린 사람을 돕기 위해 일부러
자신도 감기에 걸리겠다는 것과도
같은 행위이다.


- 윌리엄 B.어빈의《직언》중에서 -


* 친구는
슬픔을 함께 나누는 사람입니다. 그러나
더 좋은 친구는 슬픔을 나누는 것에 머물지 않고
슬픔을 걷어내 치유해 주는 힐러가 되는 것입니다.
감옥에도 가겠다, 감기에 걸려주겠다는 마음으로
친구 곁에 깊숙히 다가가는 것이
힐러로 가는 시작점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험이 긍정으로 쌓여야 한다  (0) 2013.08.22
슬럼프의 기미가 보일수록  (0) 2013.08.21
친구와 힐러  (0) 2013.08.20
'푸른 기적'  (0) 2013.08.19
젊고 어여쁜 나  (0) 2013.08.17
스컹크 냄새  (0) 2013.08.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친구, 힐러
우리가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은 생명력이 있는 경우,
그 사람의 몸에 손을 얹고 생명력을
전달한다는 암시를 주면 그 사람의 몸으로
생명력이 흘러간다. 이렇게 흘러들어간 생명력은
중간 자아의 명령에 반응하고, 이 생명력은
환자의 아픈 부위로 가서
그곳을 치유한다.


- 맥스 프리덤 롱의《호오포노포노, 후나의 기적의 치유법》중에서 -


* '힐링'은
내 안에 생명력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힐러'는 그렇게 회복된 생명력으로 다른 사람의 몸에
손을 얹어 치유의 기운을 보내주는 사람을 일컫습니다.
내가 먼저 힐링이 되어야 힐러가 될 수 있습니다.
힐러가 되면 '치유의 손'으로 바뀝니다.
힐러의 손 하나가 많은 사람을
생명으로 치유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고의 틀  (0) 2013.06.06
위대한 시작  (0) 2013.06.05
힐러의 손  (0) 2013.06.04
'실속 없는 과식'  (0) 2013.06.03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0) 2013.06.01
맙소사!  (0) 2013.05.3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니체에 따르면
자신의 삶의 문제를 주변 사람들에게 투사하며
의혹과 악의, 자기부정의 태도로 자신과 타인을
괴롭히며 살아가는 사람을 '병자'라 부른다.
그들은 가장 오래된 상처를 찢고,
오래전에 치유된 상흔에서 피 흘린다.
그들은 친구와 아내와 아이들과 그 밖에
그들의 주변에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악인으로 만든다.


- 김정현의《철학과 마음의 치유》중에서 -


* '상처'도 두 갈래가 있습니다.
하나는, 상처를 후벼파 본인은 물론
다른 사람까지 아프게 만드는 '병자'의 것이고,
다른 하나는, 아픈 상처를 힐러의 통로로 삼는 것입니다.
이미 지나간 상흔을 다시 건드려 주변 사람을 힘들게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잘 위로하고
치유의 힘을 발휘하면, 그가 곧
최고의 힐러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년을 젊게 산다  (0) 2013.05.09
누군가  (0) 2013.05.08
'병자'와 '힐러'  (0) 2013.05.07
밤새 부르는 사랑 노래  (0) 2013.05.06
사랑 협상  (0) 2013.05.04
쉽고 명확하게!  (0) 2013.05.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