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렸을 때부터
장남이라는 말을 듣고 자랐지.
맏형이니 반듯해야 한다고 했어.
동생들이 잘못된 길로 가면 맏형인 내가
이끌어줘야 한다는 말을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부터 들었지. 고백하자면 나는 그 말들이
힘겨웠어... 장남인 나는 어떡하나,
불안했다."


- 이은미의《유쾌한 랄라씨, 엉뚱한 네가 좋아》중에서 -


* '장남'이 드물어졌습니다.
외동아들들이 많아진 탓입니다.
동생들을 거느리며 맏형 노릇도 하고,
형제 사이의 갈등도 해결하고, 짐짓 책임감도
크게 느끼는 자리입니다. 그러나 장남이라고 해서
늘 반듯한 것도, 동생보다 늘 잘하는 것도
아닙니다. 힘들고 불안한 것도 많지만
그래도 장남 노릇을 해야 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격의 핵심  (0) 2022.03.21
잘 넘어지는 방법  (0) 2022.03.18
장남 노릇  (0) 2022.03.17
남아 있는 시간  (0) 2022.03.16
감춰진 과녁  (0) 2022.03.16
'관심'과 '간섭'  (0) 2022.03.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