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벽에다 대고
말하는 것 같을 때가 있다.
실제로 아무도 없거나, 누가 있어도
그에게 전달되지 않는다. "우리 헤어집시다.
당신이라는 사람을 더는 못 참겠어요.",
"당신과 일생을 함께 보내고 싶어요.
아이를 낳고 가정을 이루어요."


- 페터 비에리의《삶의 격》중에서 -


* 오죽하면 벽에 대고
말하는 것 같았다고 했겠습니까.
도무지 통하지 않을 때, 진심이 왜곡되어
엉뚱하게 전달될 때 느끼는 아찔한 심정은
뭐라 형언하기조차 어렵습니다. 관계에서
서로 '벽창호'가 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0) 2022.09.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