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은 함께 죽으리라.
내 속의 죽은 자가 죽지 않도록,
나로 하여금 처음으로 죽지 않기를 바라게 한
사람은 이 외할아버지였다. 그 후로 떠나가버린
수많은 사랑하는 사람들은 무덤이 아니라
내 기억 속에 묻혔으니, 내가 죽지 않는 한
그들도 계속해서 살아가리라는
사실을 나는 안다.


- 니코스 카잔챠키스의《영혼의 자서전》중에서 -


* 너무 아픈 4월입니다.
영문도 모른 채 떠나보낸 수많은 생명,
하물며 1년이 되도록 어둡고 차디찬 바닷속
피붙이를 속절없이 기다리는 가족들이 아직 있습니다.
살아 있는 우리 모두가 기억하고. 살아 있는 우리
모두가 그 여한을 풀어주어야 합니다. 그래야
별이 된 생명들이 가족들과 계속해서
살아갈 것입니다. 우리 기억 속에
늘 살아있을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 년의 꿈  (0) 2015.04.21
진실한 관계  (0) 2015.04.20
내 기억 속에 묻혔으니...  (0) 2015.04.18
'사람의 도리'  (0) 2015.04.17
엄마의 등, 엄마의 파마머리, 엄마의 주름  (0) 2015.04.16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  (0) 2015.04.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