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는 
"책은 도끼다"라고 했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책을 읽을 때, 자기 생각과 
같은 구절을 확인하고 자기 생각을 더욱 확실히 굳히는데, 
책은 도끼로 내려치듯이 다른 생각을 배우는 도구라고 
했습니다.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을 만나면 편합니다.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을 만나면 불편하지만 
배움이 많습니다. 만남은 도끼입니다. 


- 임재양의《의사의 말 한 마디》중에서 - 


* 도끼는 
나무를 베고 자르는데 쓰입니다.
베인 나무는 아름다운 가구로, 멋진 집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그런 점에서 책은 도끼입니다.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세상을 알게 해줍니다.
만남도 도끼입니다. 나와는 다른 사람을 통해
엄청난 배움이 시작됩니다. 
사랑도 시작됩니다.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를 닮아간다  (0) 2018.07.04
고래 같은 사랑  (0) 2018.07.03
만남은 도끼다  (0) 2018.07.02
우주를 채운다  (0) 2018.06.30
덧없고 무의미한 동요  (0) 2018.06.29
나눔의 상호작용  (0) 2018.06.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