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고 힘든 시절, 
바로 지금, 적지 않은 사람들이 
'이젠 지쳤다'며 운명의 줄을 놓아버리고 있다. 
신문을 읽을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가진 
원초적 선물이 필요하다. 
곁에 있어주자. 
나를 너에게 선물하자. 


- 고병권의《철학자와 하녀》중에서 - 


* 누구나 힘든 시간이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런 힘든 시간이 나에게뿐 아니라
내 곁에 있는 사람에게도 찾아온다는 사실입니다.  
나도 힘들지만 그 사람의 곁을 수호천사처럼
지켜주는 것, 그것이 진정한 힐러입니다.
내가 그대의 힐러입니다.
그대가 나의 힐러입니다.
서로에게 선물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순간에 잘 살아야 한다  (0) 2019.02.07
행복은 참 사소하다  (0) 2019.02.03
곁에 있어주자  (0) 2019.02.01
실패를 견디는 힘  (0) 2019.01.31
'나 좀 그려주세요!'  (0) 2019.01.30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