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다'라고 쓰지 마라. 
읽는 독자에게서 맛있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게 하라. '두려운','근사한','끔찍한', 
'정교한' 따위의 단어들은 독자들에게 
"제가 할 일 좀 대신 해주시겠어요?"
라고 묻는 거나 같다. 
(C.S. 루이스) 


- 줄리언 반스 외의《그럼에도 작가로 살겠다면》중에서 - 


* 그래서 글쓰기가 어렵습니다.
글을 꾸미려고 애쓸수록 맛을 잃습니다.
힘이 들어가거나 조미료를 너무 쳐도 안좋습니다. 
쉽고, 간결하고, 섬세하고, 정확한 단어를 적재적소에 
연결해 '맛있다'는 표현 없이도입안에 군침이 돌게
하는 글이 맛있는 글입니다. 애매하면 안됩니다.
애매한 글은 맛이 없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컥  (0) 2019.04.10
어른다운 어른  (0) 2019.04.09
'맛있다'  (0) 2019.04.08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6
건망증, 잊음이 많다.  (0) 2019.04.05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