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론 
바람도 방향을 바꿔
떠미는 
바람이 되기도 한다


- 고창영의 시집《등을 밀어 준 사람》 에 실린 시〈울컥〉전문 -


* 까닭을 모릅니다.
바람만 불어도 울컥하고
바람의 방향이 바뀌어도 울컥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맞물려 균형을 이룬다  (0) 2019.04.12
'텅 빈 공간'으로 가는 이유  (0) 2019.04.11
울컥  (0) 2019.04.10
어른다운 어른  (0) 2019.04.09
'맛있다'  (0) 2019.04.08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