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때가 있다. 
열 살에 할 일이 있고, 
스무 살에 할 일이 있다. 
결혼도 성년기를 맞으면 하는 게 좋다. 
그때를 놓치면 짝을 구하기 어렵다. 
취직도 그렇다. 나이가 들면 취직하기가 
더 어려워진다. 반기지 않는다. 하지만 
때를 놓쳤다고 끝은 아니다.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 최성현의《힘들 때 펴보라던 편지》중에서 - 


* 맞습니다.
때로는 늦은 출발이 
오히려 복이 될 수 있습니다.
단지 위로하기 위해 하는 말은 아닙니다.
늦었기 때문에 전화위복이 된 사람이 많습니다. 
선택이 잘못됐거나 방향이 틀렸으면 차라리 때를 
놓치는 것이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다음 차례를 놓치지 않겠다는 내면의 굳은 결의와 
준비입니다. 때는 다가오는 것이기도 하지만
내가 만들어 가는 것이기도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은 안다  (0) 2019.04.28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0) 2019.04.25
이 뜰의 계절 곁에 머물고 싶다  (0) 2019.04.24
궁지에 몰렸을 때  (0) 2019.04.23
'완벽한 한 쌍'이 되기 위해  (0) 2019.04.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