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나무는
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습기가 많은 곳이나 물가에서 
주로 볼 수 있다. 같은 버드나무속 나무가 
다 그렇듯 버드나무는 물속의 질소나 인산을 
뿌리가 흡수해 수질을 좋게 하기 때문에 옛날에 
우물가에 한 그루쯤은 심었다. 무성한 가지와 
잎으로 그늘을 크게 드리우는 면에서도 
좋았을 것이다. 


- 민점호의《나무 입문 1》중에서 -


* 물과 버드나무.
서로 좋아하고 서로 도와줍니다.
버드나무는 물가를 떠나 살 수 없고,
버드나무가 심긴 우물은 물맛이 좋습니다.
풍경도 좋습니다. 추억 속의 우물가 버드나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물긷는
어머니의 모습도 아름답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슨 자전거  (0) 2019.05.04
외과 의사의 골든아워  (0) 2019.05.03
우물가 버드나무  (0) 2019.05.02
그런 사람 있다  (0) 2019.05.02
피곤한 화요일 밤  (0) 2019.04.30
시인은 울지 않는다?  (0) 2019.04.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