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람은 
남의 말을 흘려들을 줄 압니다. 
단순한 험담, 사소한 비판, 잘못된 조언 등에 
순간적으로 발끈했다가도 '뭐, 어쩌겠어'하고 
넘어갈 수 있죠. 하지만 나는 남의 말을 흘려듣지 
못하고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탓에 
상대에게 말려들고 
괴로워합니다. 


- 오시마 노부요리의《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중에서 - 


* 경청할 것은 
마땅히 경청해야 합니다.
그러나 살다 보면 흘려들어야 할 것도 많습니다.
귓등에서 튕겨나가도록 해야 말려들지 않습니다.
오른쪽 귀에 들어온 소리가 왼쪽 귀로 순간에 
빠져나가버리도록 해야 그다음의 
경청도 가능해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0) 2019.05.11
왜 돈을 버는가  (0) 2019.05.10
경청할 때와 흘려들을 때  (0) 2019.05.09
지위에 맞는 자질과 실력  (0) 2019.05.08
연극 막이 오르면  (0) 2019.05.07
비만 해결  (0) 2019.05.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