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두통약은 
머리가 아플 때 먹는 약이지만 
계속 복용하다 보면 두통약을 먹기 위해 
뇌가 통증을 만들어내는 흥미로운 현상이 
일어납니다. 머리가 너무 아파서 도저히 약을 
안 먹을 수가 없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약을 끊은 후에 도리어 
두통이 사라진 사례들이 
있습니다. 


- 오시마 노부요리의《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중에서 - 


* 지끈거리는 그 고약한 통증,
두통을 안 겪어본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요?
그러나 약에 의존하기 시작하면 더 어려워집니다. 
나중에는 두통약을 한 움큼 털어 넣어도 소용없습니다.
약봉지를 열기 전에 두통이 오는 근본 이유를 먼저 살펴야 
합니다. 과로나 스트레스 때문인지, 불면증 때문인지...
그리고 그 원인들과 정면 대결을 해야 합니다.
약봉지를 과감히 버리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럴 의도가 없었다  (0) 2019.06.01
나의 치유는 너다  (0) 2019.05.31
두통약을 끊어라  (0) 2019.05.30
아버지가 되어 보니  (0) 2019.05.29
우리 아이의 잘못된 습관  (0) 2019.05.28
'남편은 내게도 선생님이었다'  (0) 2019.05.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