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나에게 끌리는 색깔

반응형

뜰에서 또는 들이나 산에서 
나무, 풀 등 끌리는 식물에 걸어가 앞에 선다. 
빛깔, 형태, 움직임을 바라본다. 햇빛을 흡수해 
드러나는 빛깔을 음미한다. 파스텔이나 수성 
색연필에서 끌리는 색깔을 하나 골라 
손이 가는 대로 그린다. 그 빛깔을 
바라본다. 잠시 느낌에
머물러 있는다.

- 조수연의《이미 그대는 충분하다》중에서 - 


* 색깔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명상이 됩니다. 마음이 편안해지고
치유가 됩니다. 이야기가 만들어집니다.
우리의 인생도 때로 색깔로 이야기합니다.
검다, 어둡다, 빛이 난다, 화려하다...
나에게 끌리는 색깔 하나하나에
내 인생이 담겨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은밀한 두려움  (0) 2019.06.07
급체  (0) 2019.06.07
나에게 끌리는 색깔  (0) 2019.06.05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9.06.04
작은 긁힘  (0) 2019.06.03
그럴 의도가 없었다  (0) 2019.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