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제야 배운 싸움의 기술은 
이런 것이다. 진심을 담아 빠르게 사과하기, 
내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내 입으로 확인해서 정확하게
말하기, 상대방의 기분을 헤아려 어떨지 언급하고 공감하기. 
누군가와 같이 살아보는 경험을 거치고서야 이런 
기본적인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


- 김하나, 황선우의《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중에서 - 


* 부부뿐만이 아닙니다. 
친구, 가족. 나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면 참 감사한 일입니다. 막상 
싸울 때는 나의 입장만을 생각하며 목소리를 
키웁니다. 잠깐 사이에 틈이 생겨납니다. 싸움이 
벌어진 순간 나를 잠시 내려두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돌이켜보고 공감하기, 인정하기, 
그리고 빠르게 사과하기. 
잘 싸우는 법,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꽉 묶어둔 선물 보자기를 풀듯이  (0) 2019.06.11
달콤한 덫  (0) 2019.06.10
싸움의 기술  (0) 2019.06.09
은밀한 두려움  (0) 2019.06.07
급체  (0) 2019.06.07
나에게 끌리는 색깔  (0) 2019.06.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