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산에만 
덫이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도 선량한 사람들을 
잡아먹으려는 유혹의 덫이 도처에 깔려 있다. 
상식을 넘어서는 혜택이나 조건은 정상적인
것이 아니다. 이런 제안은 틀림없이 덫을 
놓은 것이라고 의심해볼 일이다. 아예 
그 근처에는 기웃거리지 마라. 

- 강상구의《내 나이 마흔 이솝우화에서 길을 찾다》중에서 - 


* 우리가 가는
인생길에도 도처에 덫이 있습니다.
상식을 넘어 선 으슥한 곳에, 달콤한 미끼와
더불어 조용히 숨겨 있습니다. 일확천금의 유혹에 
흔들리거나 안이한 시선, 안이한 발걸음이면 
영락없이 걸려듭니다. 상식만 지키면
달콤한 덫도 힘을 쓰지 못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걸음 하나에  (0) 2019.06.12
꽉 묶어둔 선물 보자기를 풀듯이  (0) 2019.06.11
달콤한 덫  (0) 2019.06.10
싸움의 기술  (0) 2019.06.09
은밀한 두려움  (0) 2019.06.07
급체  (0) 2019.06.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