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에 대해서는 
단순하게 말할 수 없어요. 
저와 어머니 사이는 늘 지독했죠. 
싸움의 연속이었어요. 저는 아마도 
어머니를 위해, 또 어머니에 반해 스스로를 
만들었던 겁니다. 어머니를 위한다는 것은, 
어머니가 저의 우수한 학교 성적을 좋아하셨고 
제가 인생에서 훌륭한 무엇인가를 이루기를 
정말 바라셨거든요. 


- 아니 에르노의《진정한 장소》중에서 - 


* 나와 어머니 사이, 
또는 나와 아버지 사이.
정말 단순하게 말할 수 없습니다.
기기묘묘 감정과 정서가 겹쳐 있습니다.
너무 깊게 후벼져서 지금도 아물지 않은 상처
투성이입니다. 그러나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 무언가를 이루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 그래서
천륜이라고도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기  (0) 2019.08.21
피라미드와 긍정 에너지  (0) 2019.08.20
천륜(天倫)  (0) 2019.08.19
하늘을 닮아야겠다  (0) 2019.08.17
스트레칭과 운동  (0) 2019.08.16
다시는 부서지지 않는다  (0) 2019.08.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