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금도 사원들에게 ‘회사의 오너보다 더 큰 목표,
더 큰 책임을 가져라’고 말합니다.
나는 일동제약 근무 시에 창업주 보다 더 큰 목표를 가졌고,
회사에 대한 책임감 또한 더 컸다고 생각합니다.
회사나 상사가 기대한 것 보다 더 큰 목표, 더 큰 책임을 가진다면
누구든지 성공할 수밖에 없지 않겠어요?
- 이금기 일동후디스 회장 

(부끄럽지만) 고백하자면, 저도 대기업 근무 10년 동안 항상
‘내가 회장’이다는 생각을 하면서 업무에 임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삶의 주인으로 인생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주인의식이 나를 키웁니다.
주인의식은 회사를 위해서가 아니라, 나를 위해 갖는 것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