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혼자 걷는 
사람들의 모습에 끌린다. 
내게도 그런 성향이 있어서일 것이다. 
친구들하고도 잘 걷지만 그럴 때는 수다 모임 
정도로 느껴진다. 내가 혼자 걷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는 이유는 개인적인 문제든 다른 문제든 
해결책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창의성과 상상력의 본질, 그 중심에 
걷기가 있다. 


- 플로렌스 윌리엄스의《자연이 마음을 살린다》 중에서 - 


* 산티아고 순례길도 
혼자 걷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혼자 걷노라면 홀로 걷는 사람을 만납니다.
서로 마음을 열어 자신의 아픔과 슬픔을 드러내고
오랫동안 묻어두었던 쓴 뿌리를 뽑아냅니다. 치유된
그 자리에 새로운 상상과 희망의 씨앗을 뿌립니다.
다시 혼자 걸어도 외롭지 않습니다.
발걸음도 가볍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를 만난 뒤...  (0) 2019.10.07
약도 되고 독도 된다  (0) 2019.10.05
혼자 걷는 사람들  (0) 2019.10.05
움직이는 크레용  (0) 2019.10.05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용광로  (0) 2019.10.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