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밀히 말하면 
독이란 없다. 내 세포가 
독으로 인식할 때 독이 되는 것이다. 
약도 마찬가지다. 약성이 적당하면 몸속 
병원균을 죽이지만 그 양이 지나치면 몸을 죽인다. 
좋은 음식도 적당히 먹으면 약이 되고 
과식하면 독이 된다. 


- 상형철의《독소 다이어트》중에서 - 


* 알면서도
잘 지키지 못하는 일입니다.
몸에 좋으라고 이것 저것 맛있는 것을 
많이 먹지만 그것이 오히려 내 몸에 독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맛있다고 좋다고 해서 많이 먹는 것이야말로
가장 경계해야 할 일입니다. 가려서 먹고 적게 먹음으로써
소중하고 사랑스런 내 몸을 잘 지켜내야겠습니다. 
음식을 독으로 만들어서는 안되니까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팡이가 핀 '작은 빵 네 조각'  (0) 2019.10.08
그대를 만난 뒤...  (0) 2019.10.07
약도 되고 독도 된다  (0) 2019.10.05
혼자 걷는 사람들  (0) 2019.10.05
움직이는 크레용  (0) 2019.10.05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