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한계와 
약점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각자 자기 삶에 만족하면 사람은 
저절로 부드러워집니다. 타인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나의 행동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지 않으며 각자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도록 심리적 거리를
지켜주어야 합니다. 

- 김병수의《마흔, 마음 공부를 시작했다》 중에서 - 


* 걸음을 걸을 때도 
앞뒤의 적당한 거리가 유지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서로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앞선 사람이 괜히 발걸음이 빨라지거나 조급해
하기도 합니다. 섬세한 마음은 사람 사이의 거리를
잘 살펴보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당신과 내가 
서로의 거리를 존중하고 지켜주는 까닭에
오늘 더 밝은 미소로 다가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밤도 푸근히 잘 주무세요  (0) 2019.12.03
12월은  (0) 2019.12.02
심리적 거리  (0) 2019.12.01
시로 집을 짓다  (0) 2019.11.29
작은 물컵, 큰 호수  (0) 2019.11.28
속상할 일이 하나도 없다  (0) 2019.11.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