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살아가면서 
매몰비용에 집착하는 비합리적인 행동을 하는
경우가 너무나도 많다. 어떤 물건을 사서 써 보니 
불편하기 짝이 없는데도 들인 돈이 아까워 계속 
쓰는 것이 그 좋은 예다. 불편함이 너무 커서 
아예 버리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면 
미련없이 버리는 것이 합리적이다.

- 이준구의《36,5 ℃ 인간의 경제학》중에서 - 


* 합리적인 인간이라고 하지만 
우리는 비합리적일 때가 굉장히 많습니다. 
합리적이라고 생각했던 행동이 돌아보면 왜 그랬을까 
싶기도 합니다. 합리, 비합리를 구분하기 어려울 때는
'사람'을 먼저 배려하는 판단이 그 기준이 되었으면 
합니다. 여기에 더해 버릴 것은 미련없이 버리는 
용기도 필요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면역력이 강한 아이  (0) 2020.02.11
가슴으로 듣기  (0) 2020.02.11
미련없이 버려라  (0) 2020.02.11
'디제스터'(Disaster)  (0) 2020.02.07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0) 2020.02.07
기민하고 차분한 대처와 슬기  (0) 2020.02.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