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를 내거나 우울하고 
절망스런 기분에 빠져 있을 때,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을 때, 그 사람은 
살아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숨을 쉬고 있다고 해서 
다 살아 있는 것은 아니다. 숨을 쉰다는 것은 그를 
아직 땅에 묻어서는 안 된다는 의미일 뿐이다. 
세상에는 숨을 쉬면서도 살아 있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고 그들은 말했다. 


- 말로 모건의《무탄트 메시지》중에서 - 


* 어떤 기분으로 아침에 눈을 뜨고
몸을 움직여 새로운 하루를 맞이하셨나요? 
나의 몸이 무탈하고, 나의 가족이 어제와 같이
살아 숨쉬고 있지만 아무런 감각도 없이 
일어나 움직이고 있지는 않은지요.
까딱. 살아 있음을 느껴보세요. 
살아 있음을 보여주세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하게 만드는 도움  (0) 2020.02.25
위기 극복, 1분1초가 시급합니다!  (0) 2020.02.24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0) 2020.02.24
서로의 벽을 허물고  (0) 2020.02.21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0) 2020.02.20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0) 2020.02.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