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人)과 
말(言)이 합쳐진 
글자가 바로 신(信)입니다. 
사람의 말은 언제나 미더워야 합니다. 
그러나 신뢰가 이루어지기 전에는 
말은 안 하느니만 못합니다. 

- 이강엽의《살면서 한번은 논어》중에서 - 


* 할 말이 있고
못할 말이 있습니다.
'중앙선'을 넘어서는 안 되는 말도 있습니다.
그 중앙선을 잘못 넘으면 큰 사고가 납니다.
사람 사이에서 가장 큰 사고는 믿음(信)을 
잃는 것입니다. 말이 미더워야 
믿음도 커집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