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바이칼 호수에서
두꺼운 얼음을 뚫고 솟아오르는 물을
엎드려 마셨다. 얼음판 밑의 물은 그리 차갑지
않았다. 영하 10도 정도의 날씨인데, 참 이상하다.
호수가 최고의 신선함을 유지하는 비결은 온도 관리에
있다고 한다. 사시사철 자신의 체온을 영상 4도 정도로
유지하는데, 그 때문에 바깥이 추울수록 얼음이
두꺼워지는 것이다. 그래서 얼음 밑에서
수많은 생명체가 어느 철인지도 모른 채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것이겠지,
싶다.


- 신영길의《기억의 숲을 거닐다》중에서 -


* 영상 4도.
바이칼 호수의 물 온도입니다.
여름이나 겨울이나 사시사철 한결같은
온도 관리 능력이 바이칼 호수를 건강하게 만듭니다.
사람도 온도 관리 능력이 필요합니다. 36.5도보다
너무 높아도 너무 낮아도 안됩니다.
생활 습관이 건강성을 잃으면
온도도 흔들립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가루 반죽  (0) 2020.07.28
교황의 아우라  (0) 2020.07.28
바이칼 호수의 온도 관리 능력  (0) 2020.07.28
'건강한 필란트로피'가 왜 필요한가  (0) 2020.07.28
남의 실수에서 배운다  (0) 2020.07.28
원대한 구상  (0) 2020.07.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