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미래는
밀가루 반죽과 같아요.
다양한 가능성으로 존재하죠.
우리가 관찰하고 인식하고 느끼는
에너지가 반죽의 모양을 형성하는 거예요.
그리고 완성된 반죽이 굳으면 우리 앞의
현실이 되죠. 다시 말해 쿠키를 어떤 모양으로
빚고 구워낼지는 우리 손에 달려 있다는 말이에요.
우리는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스스로 바꿔 갈
수 있어요. 미래를 창조할 수 있는
에너지를 가진 존재니까요.


- 이서윤, 홍주연의《더 해빙》중에서 -


* 밀가루 반죽을 잘해야
국수 가닥도 잘 빠지고 빵 맛도 좋습니다.
밀가루가 아무리 좋아도 반죽을 잘못하면
제값을 하지 못합니다. 사람을 키우는 것,
사람을 만드는 것도 같은 원리입니다.
반죽을 잘해야 인물이 나옵니다.
'사람 반죽'이 미래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8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8
밀가루 반죽  (0) 2020.07.28
교황의 아우라  (0) 2020.07.28
바이칼 호수의 온도 관리 능력  (0) 2020.07.28
'건강한 필란트로피'가 왜 필요한가  (0) 2020.07.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