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가볍고 무른 오동나무

거듭 이야기하지만
무거우면 좋은 나무이고 가벼우면
나쁜 나무인 것이 아니다. 가볍고 물러서
싼 것도 아니다. 무른 오동나무는 악기의 울림통을
만들기에 적절하고, 장을 짤 때 서랍 재료로도 요긴하다.
서랍은 힘을 받지 않는 부분이어서 오동나무를 썼다.
약한 나무가 반드시 필요한 곳이 있다. 서랍에
소나무를 쓰면 뒤틀려 수월하게 여닫지 못할
것이고, 단단한 참나무는 겨울철
온돌방에서 갈라진다.


- 김민식의《나무의 시간》중에서 -


* 옹달샘에도 카페 옆에
오동나무 한 그루가 멋들어지게 서 있습니다.
해마다 몰라보게 쑥쑥 자라 어느덧 거목의 자태를
보입니다. 빨리 자라는 만큼 가볍고 무릅니다.
바로 그 오동나무가 고급 장롱의 목재로
쓰입니다. 도중에 뒤틀리거나 갈라지지
않고 오래갑니다. 빨리 자라고
오래가니 그보다 더 좋은
나무가 없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놀라운 기하급수적 변화  (0) 2020.09.03
사는 게 힘들죠?  (0) 2020.09.02
가볍고 무른 오동나무  (0) 2020.09.01
오래 볼수록 더 반짝이는 별  (0) 2020.08.31
지금 이 순간을 미워하면서도  (0) 2020.08.30
꼭 필요한 세 가지 용기  (0) 2020.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