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올바른 배움의 자세

낮은 자세는
받아들이는 자세이고,
배움의 자세다. 격투기 선수는
경기에 임할 때 꼿꼿하게 선 자세로
있지 않는다. 낮은 자세로 수그려야
공격에 대비할 수 있다.


- 김효진의《굿머니》중에서 -


* 가장 낮은 자세가
군인들의 포복자세입니다.
포복은 뒤로 후퇴하는 자세가 아닙니다.
자기 몸을 방어하면서 공격하는 자세입니다.
몸을 최대한 낮추어야 총탄이 빗발치는 전장에서도
앞으로 전진할 수 있고, 마음을 낮추어야
배움의 기회도 많아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몽당 빗자루  (0) 2020.11.24
올바른 배움의 자세  (0) 2020.11.23
잠깐의 여유  (0) 2020.11.23
잠깐의 여유  (0) 2020.11.23
신입사원들의 '성급한 판단'  (0) 2020.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