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2'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9.03.02 2019-03-02 제주 삼양 해수탕
  2. 2019.03.02 사연이 많은 친구
  3. 2019.03.02 꿈,개꿈인가?
제주 삼양 해수탕. 5천원!
새벽에 다녀옴.

영업시간 5:00 ~ 20:00(2,4째주 화요일 휴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양동|삼양해수사우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느 새벽, 
뭔가 웃기는 일이 하나 생겼다.
그러나 그 얘길 듣고 웃을 사람은 그간의 사연을 
다 아는 친구 S뿐이었다. 다른 사람에게 처음부터 얘기하자면
얘기도 장황해지고 싱거운 반응만 있을 것이 분명했다. 그러나 
그 친구는 잘 시간이라 아침이 오기만을 기다린 그 시간이 
무척 길게 느껴졌다. 구구절절 설명하지 않아도 함께 
웃을 수 있는 사연이 많은 친구가 귀하다.


- 도대체의《일단 오늘은 나한테 잘합시다》중에서 - 


* 척하면 척! 
눈빛만 보아도 통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마음이 통하는 오랜 친구는 설명이 필요없습니다.
설명은 커녕 단어 하나에도 웃음이 끊이지 않습니다.
가족도 직장 동료도 다 마찬가지겠지요.
함께 웃을 수 있는 사연있는 사람,
모두가 더없이 귀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대를 잘 읽어야 한다  (0) 2019.03.05
남이 못 보는 꿈과 환상을 보라  (0) 2019.03.04
사연이 많은 친구  (0) 2019.03.02
무엇이 옳은 일이고 무엇이 죄인가  (0) 2019.03.01
'사랑에 빠지게 하는' 기술  (0) 2019.02.28
타인의 행복  (0) 2019.02.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친구
꿈.
출근해서 일 하는 꿈을 요즘 자주.
예전 다녔던 회사 직원들이 여럿 나온다.
꿈 속에서 이미 꿈인지 알고 있지만, 즐겁다.
근데 깨고 나면 왜캐 인상을 쓰고 잤는지 얼굴에 주름이!
개꿈인가? 악몽인가? 현몽인가?

2003년 이후로 취업 스트레스는 오랜만이군.
50번의 이력서와 면접.
그땐 그랬지. 그 이후 나를 찾는 곳이 많았으나...

이젠 아무도 찾지않는다. 경단남 1년 이후.
육아에 대한 사회의 불편함이 현실로.
방송에서 육아대디에 대한 것을 보면서 가식적이라고 많이 생각하고 있다.
누군가 집에 애 봐줄 사람이 없다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아마 육아휴직을 했어도 결국엔 퇴사를 할 수 밖엔 없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그래도, 항상 잘 이겨내왔으니 이 또한 지나가리.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