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수영. 엄청 오랜만에 수영장으로 ~

3시 퇴근이라 퇴근 후 사라봉 체육관 수영장. 

킥판잡고 발차기 2

자유형 2

잠영&자유형 5

'운동일지 > 수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Omer Stingray Fins with Black Blade 프리다이빙 롱핀 사고 싶다!!!  (0) 2019.07.10
2019-07-05 수영  (0) 2019.07.09
2019-07-28 간만에 수영일지  (0) 2018.07.28
2018-01-18 수영일지  (0) 2018.01.18
2018-01-11 수영일지  (0) 2018.01.11
2017-12-27 수영일지  (0) 2017.12.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선택과 집중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선택만 하고 집중은 잊는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고마움을 표현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7% 정도 높은 급여를 받는다.
고마움을 잘 표현하는 사람들은 스트레스도 덜 받고
회복탄력성이 뛰어나며 건강 상태도 양호한데,
실제로 혈압이 12% 낮고 늘 기분이 좋은 편이다.
고마움을 표현할수록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난다.
- 크리스틴 포래스, ‘무례함의 비용’에서 

누군가 나에게 진심으로 고마워한다는 느낌을 받으면
마음이 들뜨고 에너지가 샘솟는 기분이 듭니다.
그러면서 나도 다른 사람들을 정중하게 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 마련입니다.
고마움을 표현할수록 나에 대한 사람들의 신뢰가 높아지고,
인간관계는 공고해지고, 결과적으로 급여수준은 올라갑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 대학시절 가나안농군학교에서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자"는 구호를 외치며
새벽을 달리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 '밥값'을 꼭 해야 한다는 뜻이었겠지요.
그러나 밥값보다 더 중하게 쳐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름값, 사람값입니다. 
그 값어치를 높이기 위해서
밥을 먹는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분들의 유머, 유쾌한 대화  (0) 2019.07.11
살아 있음  (0) 2019.07.10
밥값  (0) 2019.07.09
참나무  (0) 2019.07.08
진짜 음식을 먹어라!  (0) 2019.07.06
잔병치레  (0) 2019.07.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2019-07-08 고양이 레볼루션. 애드보킷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