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 리젝 받을때의 기분

'프로그래밍'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발언어, 이 중에 몇개나 할 수 있나?  (0) 2019.09.09
개발자 구인난이 심각한가?  (0) 2019.08.21
애플에 리젝 받을때의 기분  (0) 2019.07.25
freeCodeCamp Guide  (0) 2019.06.13
맥북 프로 2019  (0) 2019.06.09
로지텍 M720 무선마우스 M-R0062  (0) 2019.06.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07-25 제주, 일상, 고냥이?고양이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하는 것은 성장한다는 뜻이고, 빼는 것은 무언가 정리한다는 뜻이지.
둘 다 중요하지만 선택을 앞두고 있다면
빼기를 권하고 싶네.
그래야 핵심과 만날 수 있거든... 
- 다니카 셀레스코비치 교수 (최정화, ‘첫 마디를 행운에 맡기지 마라’에서 인용) 

가장 덜 중요한 것, 가장 덜 원하는 것부터 하나 하나 지워나가다 보면,
바닷물이 빠져나갔을 때 밑바닥이 드러나듯
자신이 진심으로 원하는 것만 남게 됩니다.
하고 싶은 것이 너무 많을 때, 진심으로 원하는 것을 모를 때,
선택의 기로에 설 때 마음의 지우개를 사용하면 핵심만 건질 수 있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 일 없듯 
'우연히' 너를 마주하고 싶어. 
어떤 최악의 경우에도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한편으로 미움이 
자리 잡는다 해도. 
예전에 읽은 시 몇 구절이 
계속 귓가를 맴돌아. 

- 존 키츠의《존 키츠 러브레터와 시》중에서 - 


* 사랑은 늘 평탄하지 않습니다.
굴곡과 갈등, 다툼과 부딪침이 있습니다.
뜻 모를 미움이 자리잡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말할 수
있는 것은, 지난 세월에 금가루처럼 쌓아놓은 
사랑과 믿음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랑은
늘 새로운 출발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씨를 뿌리는 사람  (0) 2019.07.27
늘 첫사랑처럼  (0) 2019.07.26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0) 2019.07.25
100세 노 교수의 건강론  (0) 2019.07.24
목련 한 그루 심고 26년을 기다렸다  (0) 2019.07.23
압록강 강가에서  (0) 2019.07.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