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모여 나의 초상화를 만든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하는 말에 의해서 자기 자신을 판단 받게 된다.
원하든 원치 않든 말 한마디 한 마디가 남 앞에
자신의 초상화를 그려 놓는 셈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말의 무게, 말의 무서움을 깊이 있게 생각할 줄 알아야 합니다.
말은 때로 상처를 주는 비수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천냥 빚을 갚는 신의 한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사람은 좀처럼 변화하지 않지만, 노력 여하에 따라
말투나 말을 잘하는 것은 얼마든지 개선 가능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에
젖은들 어떻습니까.
마음은 이리도 뜨거운데
바람 불어온다고 어떻습니까. 내 안에서
광풍이 휘몰아친다고 한들 잠시 눈 감으면
어떻습니까. 눈 감아도 빛나는 당신이 있는데,
그렇게 눈멀고 가슴이 울렁거리는 사람이 있는데.
프라하는 잠시 보지 않으렵니다.
당신으로 충분합니다.

- 백상현의《길을 잃어도 당신이었다》중에서 -


* 어머니가 어디에 있든
그가 계신 곳이 고향입니다.
어머니가 계신 곳이 마음의 본향입니다.
언제부턴가 당신이 어머니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방랑자처럼 세상을 떠돌며, 비바람에 젖어도
내 안에서 빛나는 당신만 생각하면
내 어머니의 품 같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사람 옆에 행복한 사람  (0) 2019.11.04
보랏빛 의자  (0) 2019.11.04
눈 감아도 빛나는 당신  (0) 2019.10.30
오로지 괴테만 읽었다  (0) 2019.10.29
잔디밭에 등을 대고 누우면  (0) 2019.10.28
작은 뇌, 큰 나  (0) 2019.10.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어머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무실이든 집이든 몇 시간만 있게 되면 사고가 정지되곤 한다.
그럴 때면 걷는다. 바깥 공기를 쐬는 순간
골머리를 앓던 문제들이 좀 더 자유롭고 직관적으로 풀린다.
애쓰지 않아도 아이디어들이 머릿속으로 들어온다.
얼마 지나지 않아 뒤죽박죽이던 머릿속에서 최고의 답이 나온다.
-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유진 위그너

걷기는 창의적 사고를 억누르는 요소들을 느슨하게 해줄 뿐 아니라
무의식에서 돌아다니던 생각들을 의식으로 이끌어내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수많은 노벨상 수상자들은 물론 베토벤, 차이코프스키 같은
위대한 음악가도 걷기를 통해 많은 영감을 얻었다고 합니다.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열여섯 살이었을 때, 
나는 특이하면서도 아마 조숙하다고 
할 수 있는 우수에 차서 유년기의 즐거움들이 
내게 낯설게 되면서 사라져가는 것을 보았다. 
나는 격렬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의 열의를 가지고, 
하지만 끈기라곤 없이 때로는 역사에, 때로는 
자연과학에 몰두했고, 일주일 동안 매일 
밤늦게까지 식물표본을 만들었으며, 
그 다음 이주일 동안은 오로지 
괴테만 읽었다. 

- 헤르만 헤세의 《사랑하는 사람은 행복하다》 중에서 - 


* 감수성이 최고조에 이른 
청소년 시절, 어떤 이유로든 무언가에 
몰두하는 시간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변모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저도 열여섯 나이에 한 소녀를
짝사랑하며 셰익스피어 책에 몰두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아프고 외롭던 그 시절이
오늘의 저를 있게 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랏빛 의자  (0) 2019.11.04
눈 감아도 빛나는 당신  (0) 2019.10.30
오로지 괴테만 읽었다  (0) 2019.10.29
잔디밭에 등을 대고 누우면  (0) 2019.10.28
작은 뇌, 큰 나  (0) 2019.10.27
꽃잎만 할 수 있는 사랑  (0) 2019.10.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괴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도원의 놀랄만한 비밀을 발견했다. 그 비밀이란 바로
자기 이익을 잊는 것이 자기에게 이익이 된다는 것이다.
역설적이게도 수도원 사업이 성공을 거둔 이유는
수도사들이 전혀 사업에 몸담고 있지 않다는 데 있다.
대신 그들은 고귀하고 드넓은 사명에, 그리고 섬김과
자기 비움이라는 경영철학에 온전히 몸을 바친다.
- 어거스트 투랙, ‘수도원에 간 CEO’에서 

수도사들에게 사업의 성공이란 섬김과 자기 비움의 삶을 살다보니
자기도 모르게 따라오는 부산물일 뿐입니다.
돈과 이익은 좇을수록 달아나게 되어 있습니다.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일, 남을 돕는 일을 더 잘하면 잘할수록
그 부산물로 따라오는 이익도 늘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잔디밭에 등을 대고 누우면
부드럽고 편안하고 흙 속 저 깊은 곳에서
뭔가가 꼼지락대는 것 같은 탄력이 느껴진다.
씨를 품은 흙의 기척은 부드럽고 따습다.
내 몸이 그 안으로 스밀 생각을 하면 죽음조차
무섭지 않다. 돌아가신 박완서 선생님은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에서
그렇게 쓰셨다.

- 원숙자의 《우리는 일흔에 봄을 준비했다》 중에서 -


* 얼마나 편안하면
죽음조차 무섭지 않다고 했을까요.
경험하지 않고서는 도저히 느낄 수 없는 감정입니다.
그러나 결코 어렵지 않습니다. 누구나 바로 할 수
있습니다. 잔디밭에 등을 대고 누워본 사람만이
그 부드럽고 따뜻하고 탱글탱글한 탄력을
알 수 있습니다. 살맛이 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감아도 빛나는 당신  (0) 2019.10.30
오로지 괴테만 읽었다  (0) 2019.10.29
잔디밭에 등을 대고 누우면  (0) 2019.10.28
작은 뇌, 큰 나  (0) 2019.10.27
꽃잎만 할 수 있는 사랑  (0) 2019.10.25
남의 실수에서 배운다  (0) 2019.10.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은 
아주 작은 일이라도 실수하면 
마치 하늘이 무너진 것처럼 풀이 죽는다. 
객관적으로 보면 그리 큰 실수도 아니다. 
그리고 실수는 만회하면 된다. 그러나 일단 
자신에게 실망하고 풀이 죽어 있으면 이성이 
말을 듣지 않는다. 이는 방대한 뇌 가운데, 
실수를 느끼는 뇌의 영역에만 
불이 켜져 있기 때문이다. 


- 오시마 기요시의《뇌가 젊어지는 걷기의 힘》중에서 - 


* 나는 무엇이다 라고
딱 꼬집어 말하기 어렵습니다. 
어떤 때는 우주처럼 넓었다가, 어떤 때는 
콩알보다 작아집니다. 실수를 하거나, 마음에 
들지 않는 모습을 보고 내 안에서 습관처럼 
부정적인 생각이 일어날 때는, 훌훌 털고 
숲속을 걸어보세요. 나를 구속하던 
생각들을 웃으면서 지켜보는, 
더 큰 내가 있음을 이내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로지 괴테만 읽었다  (0) 2019.10.29
잔디밭에 등을 대고 누우면  (0) 2019.10.28
작은 뇌, 큰 나  (0) 2019.10.27
꽃잎만 할 수 있는 사랑  (0) 2019.10.25
남의 실수에서 배운다  (0) 2019.10.24
행복한 사람은 행복을 드러내지 않는다  (0) 2019.10.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10-26 제주, 일상, 영실, 윗세오름, 오스프리포코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질라이트컨스텔 받았어요.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PD수첩 #검사와스폰서 #최승호PD
[다시보는 PD수첩] 검사와 스폰서 1 (Full ver. 2010. 4. 20. 방송) https://youtu.be/yRO3m84LE8U
#PD수첩 #검사와스폰서 #최승호PD
[다시보는 PD수첩] 검사와 스폰서 2 (Full ver. 2010. 6. 8. 방송)  https://youtu.be/WMCBIKqlPBA
#PD수첩 #검사와스폰서 #특검
[다시보는 PD수첩] 검사와 스폰서 3 묻어버린 진실 (Full ver. 2010. 10. 12. 방송) https://youtu.be/Dp27PDRMon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