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윙즈 키즈카페, 제주에도 있구만.
위메프 예매하고 고고!

'여행? 제주살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10-09 제주, 일상  (0) 2019.10.09
2019-10-05,06 제주, 일상  (0) 2019.10.07
슈퍼윙즈 키즈카페  (0) 2019.10.05
2019-10-03 제주, 일상  (0) 2019.10.05
2019-10-02 제주, 일상, 태풍  (0) 2019.10.02
2019-09-29 제주, 일상, 제주독서문화대전  (0) 2019.09.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10-03 제주, 일상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밀히 말하면 
독이란 없다. 내 세포가 
독으로 인식할 때 독이 되는 것이다. 
약도 마찬가지다. 약성이 적당하면 몸속 
병원균을 죽이지만 그 양이 지나치면 몸을 죽인다. 
좋은 음식도 적당히 먹으면 약이 되고 
과식하면 독이 된다. 


- 상형철의《독소 다이어트》중에서 - 


* 알면서도
잘 지키지 못하는 일입니다.
몸에 좋으라고 이것 저것 맛있는 것을 
많이 먹지만 그것이 오히려 내 몸에 독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맛있다고 좋다고 해서 많이 먹는 것이야말로
가장 경계해야 할 일입니다. 가려서 먹고 적게 먹음으로써
소중하고 사랑스런 내 몸을 잘 지켜내야겠습니다. 
음식을 독으로 만들어서는 안되니까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팡이가 핀 '작은 빵 네 조각'  (0) 2019.10.08
그대를 만난 뒤...  (0) 2019.10.07
약도 되고 독도 된다  (0) 2019.10.05
혼자 걷는 사람들  (0) 2019.10.05
움직이는 크레용  (0) 2019.10.05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신의 권한이 제거됐다고 인지할 때 사람들은 저항하는 성향을 보인다.
반대로 자신의 권한이 확장되고 있다고 인지하면
사람들은 그 경험을 수용하고 보람을 느낀다.
역설적이게도 통제권을 내주는 것은 강력한 영향력 행사의 도구다.
통제권을 제공하는 것,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갖게 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사람들의 행동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이다.
- 탈리 샤롯, ‘최강의 영향력’에서

이케아 효과(IKEA effect) 들어보셨나요?
이케아 효과란 다른 누군가가 만들어준 것보다
자신이 직접 만든 것에 더 큰 가치를 부여하는 것을 말합니다.
통제권의 가치가 자신이 만든 물건에 투영돼 그 물건을 더욱 좋아보이게 만드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선택하기를 좋아합니다. 선택을 보상 그 자체로 인식합니다.
통제권을 내어줄수록 나의 영향력은 더 커집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혼자 걷는 
사람들의 모습에 끌린다. 
내게도 그런 성향이 있어서일 것이다. 
친구들하고도 잘 걷지만 그럴 때는 수다 모임 
정도로 느껴진다. 내가 혼자 걷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는 이유는 개인적인 문제든 다른 문제든 
해결책을 찾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창의성과 상상력의 본질, 그 중심에 
걷기가 있다. 


- 플로렌스 윌리엄스의《자연이 마음을 살린다》 중에서 - 


* 산티아고 순례길도 
혼자 걷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혼자 걷노라면 홀로 걷는 사람을 만납니다.
서로 마음을 열어 자신의 아픔과 슬픔을 드러내고
오랫동안 묻어두었던 쓴 뿌리를 뽑아냅니다. 치유된
그 자리에 새로운 상상과 희망의 씨앗을 뿌립니다.
다시 혼자 걸어도 외롭지 않습니다.
발걸음도 가볍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를 만난 뒤...  (0) 2019.10.07
약도 되고 독도 된다  (0) 2019.10.05
혼자 걷는 사람들  (0) 2019.10.05
움직이는 크레용  (0) 2019.10.05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용광로  (0) 2019.10.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의 태도가 
바로 세상을 색칠하는 크레용이다. 
그리고 우리 태도를 색칠하는 크레용은 
다름 아닌 우리가 쓰는 말이다. 


- 샘 혼의《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중에서 - 


* 우리 모두는
저마다 움직이는 크레용입니다. 
한 걸음 한 걸음 옮길 때마다, 한 마디 한 마디
말을 할 때마다 총천연색 그림이 그려집니다.
어떤 그림은 더없이 아름답고, 
어떤 그림은 몹시 추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도 되고 독도 된다  (0) 2019.10.05
혼자 걷는 사람들  (0) 2019.10.05
움직이는 크레용  (0) 2019.10.05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용광로  (0) 2019.10.01
'하지만'과 '그리고'  (0) 2019.09.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