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시디펜시럽 Dexidifen Syrup

효능 · 효과

급성 상기도 감염으로 인한 발열시 해열

용법 · 용량

생후 6개월 이상의 소아 : 이 약은 1회 0.4~0.6mL/kg(덱시부프로펜으로서 5~7mg/kg)의 용량을 4~6시간 간격으로 필요시에 복용하며, 1일 최대 4회(28mg/kg)를 넘지 않는다.
체중이 30kg 이하인 소아에게는 1일 최대 25mL(덱시부프로펜으로서 300mg)을 초과하지 않는다.



이 약 1회 용량은 몸무게 또는 나이에 따라 다음과 같이 투여할 수 있다. 
(몸무게를 아는 경우에는 몸무게에 따른 용량으로 복용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

연령 체중(kg) 1회 용량
(mL)
덱시부프로펜으로서의 용량
[1회 (mg)]
만12세 43 kg 이상 18~25 mL 215~300 mg
만11세 38.0-42.9 kg 16~25 mL 190~300 mg
만9-10세 30.0-37.9 kg 12.5~22 mL 150~265 mg
만6-8세 21.0-29.9 kg 9~17 mL 105~210 mg
만4-5세 16.0-20.9 kg 7~12 mL 80~145 mg
만2-3세 12.0-15.9 kg 5~9 mL 60~110 mg
12-23개월 10.0-11.9 kg 4~7 mL 50~80 mg
6-11개월 7.9-9.9 kg 3~6 mL 40~70 mg


급성상기도 감염으로 인한 소아 발열환자(액와(겨드랑이) 체온 38℃이상)를 대상으로 이 약 5mg/kg, 7mg/kg을 투여한 임상시험(n=252)에서 이 약 5mg/kg 투여군보다 7mg/kg 투여군에서 더 큰 체온감소량을 나타내는 경향이 있었으나 통계학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http://www.health.kr/searchDrug/result_drug.asp?drug_cd=2017120700002

 

약학정보원

사용상의 주의사항 1. 경고 1) 매일 3잔 이상 정기적으로 술을 마시는 사람이 이 약이나 다른 해열진통제를 복용해야 할 경우 반드시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이러한 사람이 이 약을 복용하면 위장출혈이 유발될 수 있다....

www.health.kr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 2019-10-31~2019-11-03 중국 상해 Shanghai #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 2019-10-31~2019-11-03 중국 상해 Shanghai #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 2019-10-31~2019-11-03 중국 상해 Shanghai #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열과 결막염을 일으키는 아데노바이러스가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하고 있다. 입원 환자가 예년의 2배 이상 늘었지만 인플루엔자(독감)와 달리 백신이 없고 해열제도 잘 듣지 않아 어린 자녀를 둔 부모의 걱정이 크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192개 표본감시 병원에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한 환자가 지난달(올해 41∼45주차) 1861명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집계를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많은 수다. 매년 같은 기간 아데노바이러스로 입원한 환자는 △2015년 637명 △2016년 996명 △지난해 701명 등으로 올해 아데노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바이러스는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침방울(비말)로 주로 전파된다. 눈물이나 눈곱, 대소변을 통해서도 퍼진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크게 유행하는 것도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들이 모여 장난감이나 수건 등을 돌려쓰기 때문이다. 잠복기는 평균 5일 안팎이다. 증상이 심해진 뒤에야 등원을 멈추면 이미 다른 아이들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을 가능성이 높다.

예방이 최선이지만 아직 민간용 백신은 없다. 손을 자주 씻고 유아용 젖꼭지나 그릇, 칫솔, 수건 등 개인물품은 돌려쓰지 않는 게 좋다. 어른들은 아이와 접촉하기 전에 반드시 손을 씻고 아이 주변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아야 한다. 흡연이 아이들의 호흡기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감염되면 독감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3∼5일간 고열과 기침에 시달리는 게 기본이다. 눈이 가렵고 빨개지거나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기도 한다. 2차 감염으로 이어지면 폐렴으로 악화해 호흡곤란이 올 수도 있다. 이달 초 미국 뉴저지 주(州)의 한 재활센터에서는 입원 아동 10명이 아데노바이러스로 집단 사망했다.

항바이러스 치료제가 없어 환자가 자신의 면역력으로 이겨내야 한다. 대개는 일주일 사이에 낫는다. 중요한 건 중증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경과를 살피는 일이다. 목이 아픈 정도를 넘어 숨이 차거나 가슴이 답답하면 폐렴의 전조증후일 수 있다. 가래가 노랗게 나오면 세균 등에 2차 감염됐다는 뜻이다. 이 경우 서둘러 병원을 찾아야 한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아이가 열이 나고 기침을 하면 부모가 스스로 판단하기보다 병·의원을 찾아 필요한 검사를 받고, 감염된 아이는 당분간 어린이집 등에 보내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감염 예방

과거에 미군에서 두 가지 종류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접종을 받았지만. 이 종류에 대한 감염이 줄어들어 현재는 더이상 백신이 생산되지 않는다. 따라서 현재는 손씻기 등 좋은 위생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미군의 아데노바이러스 백신 접종은 Ad4형과 Ad7형을 타겟으로 한 백신을 사용하였는데, 1995년 생산 중단 이후 해당 감염이 호발하는 겨울철에만 사용하는 등 재고 긴축을 실시하다가 1999년 재고 고갈로 아데노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중단되었다. 그러나 아데노바이러스 백신 접종 중단 이후 해당 질병의 창궐과 몇 개의 사망례가 보고되자 아데노바이러스 백신 접종 재개의 필요성이 주목을 받았고, 2011년 말에 미군 전 훈련 시설에 아데노바이러스 백신이 배치되어 접종 재개 되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가를 미루고 일을 더 많이 하는 것이 단기적으로 이익이 될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잦은 실수와 생산성 저하, 높은 이직률,
경력 단축 등 훨씬 더 큰 손해를 야기한다.
피곤에 지친 직원들은 최선을 다할 수 없다.
독창성이 떨어지고, 짜증을 더 잘 내며, 자칫 파괴적인 성향이 되기도 한다.
- 알렉스 수정 김 방. ‘일만하지 않습니다.’에서 

몸과 마음의 회복이 건강과 행복, 직업 만족도, 생산성,
회복력 등에 긍정적 영향을 끼칩니다.
충분한 휴가를 가진 사람들은 자신이 하는 일에도 긍정적인 태도로 몰입하고
동료들과의 관계도 원만하고, 어려운 상황에도 더 잘 대처했습니다.
휴가가 개인에게는 물론 회사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근거 자료는 넘칠 정도로 많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약간의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천연자원은 풍부하지만 경제적으로 가난한 
국가를 어렵지 않게 생각해낼 수 있을 것입니다. 
석유가 풍부한 나이지리아와 앙골라, 광물자원이 
풍부한 콩고, 다이아몬드 생산지로 유명한 시에라리온, 
은이 풍부한 볼리비아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어떤 의미에서 한국은 다이아몬드 광산과 
유전이 없어 복 받은 나라, 달리 말하면 
다이아몬드와 석유로 인한 문제로 
피해를 입지 않는 복 받은 
나라일 수 있습니다. 

- 재레드 다이아몬드의《나와 세계》중에서 - 


* 다이아몬드 광산은 없어도
다이아몬드 같은 사람은 있습니다.
다이아몬드 같은 사람으로 키울 사람도
많습니다. 한 살이라도 어렸을 때 그가 타고난 
재능을 발견하여 극대화하면 됩니다. 아이도 복 받고, 
나라는 더 큰 복을 받습니다. 사람이 우리나라의
재산이고, 다이아몬드 같은 아이로 키우는 것이 
어른 된 사람 모두의 소명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력한 만큼  (0) 2019.11.13
엄마 이름, 순덕이  (0) 2019.11.12
다이아몬드 같은 아이  (0) 2019.11.11
'다르다'를 기쁘게 인정하자  (0) 2019.11.11
작은 오름  (0) 2019.11.08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0) 2019.11.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로 다른 점을 
각자의 타고난 개성으로 인정하지 않고
'틀린 점'으로 취급하는 순간 상처가 자리잡기 시작한다.
처음 만났을 때의 마음처럼 '다르다'를 '다르다'로 
기쁘게 인정하자. 세월이 흘러 '다르다'가 
'틀리다'로 느껴진다면 이전보다 
꼭 두배만 배려하는 마음을 갖자. 

- 최일도의《참으로 소중하기에 조금씩 놓아주기》중에서 - 


* 나와는 다른 모습들이 
신선한 매력으로 끌리면서 내 옆에 있게 된 사람.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생활 속에서 드러나는 
나와의 다름이 '네가 틀렸어', '네가 나쁜거야' 
서로 내가 맞다고 주장하며 많은 날을 다투게 되었지요.
서로 다름이 갈등이 되어 힘들 때 이전보다 꼭 두배만, 
더도 말고 꼭 두배만 배려하는 마음을 갖자는 글은 
내 마음을 조금씩 열수있도록 도와줍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이름, 순덕이  (0) 2019.11.12
다이아몬드 같은 아이  (0) 2019.11.11
'다르다'를 기쁘게 인정하자  (0) 2019.11.11
작은 오름  (0) 2019.11.08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0) 2019.11.07
신의 숨결  (0) 2019.11.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다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