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관한 삼락, 삼식, 삼금, 삼례, 육불문.
삶의 9가지 다짐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날치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한국관광공사

brunch.co.kr/@mobiinside/2465

 

불친절한 한국관광공사 영상

‘시대에는 그 시대의 예술을, 예술에는 자유를’ ft. 이날치 8천만 바이럴 영상 made by 한국관광공사 최근 한 셀럽 무첨가 영상이 유튜브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3개의 영상이 시리즈로 제작되

brunch.co.kr

youtu.be/B_X7n0AaLqA

youtu.be/sV1jq6RFSXc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제주 박물관 해양제주 VR전시 이벤트 굿즈 도착
https://www.instagram.com/p/CFLXlVcppyv/?igshid=k5580s4w8weg

Instagram의 국립제주박물관님: “⠀ 🙌🏻특별전 <해양 제주> VR 전시체험 이벤트🙌🏻 ⠀ 박물

좋아요 123개, 댓글 8개 - Instagram의 국립제주박물관(@jeju.museum)님: "⠀ 🙌🏻특별전 <해양 제주> VR 전시체험 이벤트🙌🏻 ⠀ 박물관은 휴관중!! 마치 전시장에 들어 온 느낌으로~ <해양 제주> 전시

www.instagram.com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40살 이후의 미(美)를 결정하는 것

youtu.be/B3UyY8ffjMU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실패도 나눕니다. 자신의 실수나 실패를 숨기거나
나누지 않는 지도자는 최악입니다.
실패를 나누면 당신은 존경받게 됩니다.
실수를 말하면 존경받지 못하게 될 거 같다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오히려 당신을 더 존경하게 됩니다.
‘실패를 많이 나누었으니까 당신이 바로 나의 보스’라고 할 겁니다.
- 장 클로드 비버, 루이비통 전 회장


흔히들 무결점처럼 보일수록 직원들이 나를 더 신뢰할 거라 착각합니다.
그러나 반대로 리더가 실수를 고백하고, 잘못을 사과하고,
미안하다는 말을 자주 건넬 때 직원들은 더 친밀감을 느끼고
리더를 더 신뢰하고 존경하게 됩니다.
현명한 사람일수록 자신의 실수와 실패를 적극적으로 공개할 줄 압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머리가 생각하는
삶을 살다가 어느 날 맞닥뜨리게 되는
깊은 허무. 나는 이 허무야말로 가장 소중한
터닝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이는 어떤 이들에겐
'결핍'일 수도 있고, 또 어떤 이들에겐
'후회'일 수도 있으며, 또 어떤
이들에겐 '눈물'일 수도 있다.


- 이종수의《희망은 격렬하다》중에서 -


* 터닝 포인트.
인생의 변화를 가져다 주는 변곡점.
그 변곡점은 예기치 못한 뜻밖의 상황에서
선물처럼 주어지기도 합니다. 허기를 느끼는 결핍,
돌이킬 수 없는 후회, 참았다 터지는 눈물, 심지어
'머리로 살다가' 생겨나는 깊은 허무감도
터닝 포인트가 될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인생 시간의 흐름  (0) 2020.11.04
눈으로 읽을까? 손으로 읽을까?  (0) 2020.11.03
삶의 '터닝 포인트'  (0) 2020.11.02
두 번째 산  (0) 2020.11.02
음악으로 치유가 될까  (0) 2020.10.30
아버지의 손, 아들의 영혼  (0) 2020.10.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첫 번째 산이
자아(ego)를 세우고
자기(self)를 규정하는 것이라면
두 번째 산은 자아를 버리고 자기를 내려 놓는 것이다.
첫 번째 산이 무언가를 획득하는 것이라면
두 번째 산은 무언가를 남에게 주는 것이다.
첫 번째 산이 계층 상승의 엘리트적인 것이라면
두 번째 산은 무언가 부족한 사람들 사이에
자기 자신을 단단히 뿌리내리고
그들과 손잡고 나란히 걷는
평등주의적인 것이다.


- 데이비드 브룩스의《두 번째 산》중에서 -


* 보통 인생을
산에 오르는 것에 비유하곤 합니다.
우리의 삶에는 올라야 할 여러 개의 산이 있습니다.
우리네 삶에는 또 하나의 산, 또 하나의 삶이 있습니다.
그것은 나만을 위한 삶이 아닌 다른 사람과 같이
살아가는 삶, 같이 무언가를 이루고 도와가는
공동체 적인 삶이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올라가는 두 번째 산입니다. 그 두 번째
산에는 기쁨과 감사와
행복이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으로 읽을까? 손으로 읽을까?  (0) 2020.11.03
삶의 '터닝 포인트'  (0) 2020.11.02
두 번째 산  (0) 2020.11.02
음악으로 치유가 될까  (0) 2020.10.30
아버지의 손, 아들의 영혼  (0) 2020.10.29
내 기쁨을 빼앗기지 않겠다  (0) 2020.10.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