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탈을 막기 위해 영상이 짧아야 하는 것은 사실이다.
2. 영상이 짧다고 사람들이 무조건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3. 힘이 있는 콘텐츠는 10분 이상 고객을 붙들어 놓을 수 있다.
 


출처: https://21ctheageofdiscovery.com/100 [위즈앤비즈 - Wis&Biz]

https://21ctheageofdiscovery.com/100

영상 콘텐츠의 적절한 길이는 어느 정도일까?

최적의 영상 길이가 3분이라고? 유튜브가 새로운 마케팅 공간으로 크게 주목받으면서 영상 제작자들뿐 아니라 마케터에게도 적절한 영상 길이에 대한 논의가 화두가 되고 있다. 영상은 배너와

21ctheageofdiscovery.com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한산 둘레길   리플렛 다운로드 

 

www.knps.or.kr/portal/dulegil/bukhansan/index.do

 

북한산국립공원 북한산둘레길 | 국립공원공단

북한산 둘레길은 기존의 샛길을 연결하고 다듬어서 북한산 자락을 완만하게 걸을 수 있도록 조성한 저지대 수평 산책로입니다. 둘레길은 전체 71.8km중 서울시 구간과 우이령길을 포함하여 2010년

www.knps.or.kr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이라는 존재는 아무리 이기적이라고 간주하더라도
타고난 성질 중에는 타인을 신경 쓰지 않고는 못 배기는 기능이 있다.
인간은 타인의 행복을 바라보는 즐거움 외에 아무런 이득이 없는데도
타인의 행복을 자신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것으로 느낀다.
타인의 불행을 바라보거나 불행한 상황을 생생히 들어서 알았을 때 느끼는
연민과 동정도 그와 같은 것이다.
- 아담 스미스, ‘도덕 감정론’에서


“인간의 성질을 한 꺼풀씩 벗겨냈을 때 마지막에 남는 것은
공감이라는 기능이다.”고 아담 스미스는 말합니다.
공감하는 동물인 인간은 타인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자신도 기쁨을 느낍니다. 반대로 괴로워하는 타인을 발견하면
자신의 마음도 편치 않게 되는 것이 우리 인간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이 아무리 어떻게 변한다 해도
늘 웃는 얼굴로 세상을 대하면 우리 삶도 밝게
변한다는 엄마의 말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보았다.
“왜 자꾸 웃어?”
초록이가 내 얼굴을 보면서 말했다.
“그냥, 웃음이 나와.”
나는 창 밖을 내다보았다.
창에 비친 내 얼굴이 환하게 웃고 있었다.


- 이미옥《가만 있어도 웃는 눈》중에서 -


* 웃고 싶어도
웃을 일이 자꾸 없어져 갑니다.
그래도 웃으라는 게 '엄마의 말'입니다.
경험을 통해 ‘웃으면 복이 온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웃을 수 있는 유일한
동물이라고 합니다. 웃음이 웃음을 낳고,
웃는 얼굴이 웃는 얼굴을 만듭니다.
'그냥, 웃는 얼굴'이 좋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 따라 얼굴도 바뀐다  (0) 2020.11.16
'나 하나만이라도'  (0) 2020.11.13
'그냥, 웃는 얼굴'이 좋다  (0) 2020.11.12
사랑을 잃고 나서...  (0) 2020.11.12
'쓴 것을 가져오라'  (0) 2020.11.10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0) 2020.11.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자신이 받는 축복은 자신이 만들어 낸다고 믿습니다.
자신이 성공할 수 있다고, 자신의 심장이 열망하는 그 어떤 것도
이룰 수 있다고 믿기만 하면 됩니다.
그것을 위해 기꺼운 마음으로 일하십시오. 그러면 그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실패는 크고 높음으로 나아가는 디딤돌입니다. 행운이란
기회를 맞닥뜨릴 때를 대비해서 어떻게 준비하는 가에 관한 문제입니다.
- 오프라 윈프리


오프라 윈프리는 하루도 “감사합니다. 저는 복받은 사람입니다.”라고
말하지 않고 지나가는 날이 없었다고 고백합니다.
원대한 꿈을 안고, 그 꿈은 반드시 실현될 거라는 강한 믿음을 가지고,
좋은 싫든 주어진 모든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면서 오랫동안
꾸준히 즐겁게 일하다 보면 누구나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하루가
얼마나 힘겨운지!
따뜻한 불을 쬐도 내 몸은
따뜻해지지 않고, 태양은 더 이상 내게
미소 짓지 않으며, 모든 것이 공허하고,
모든 것이 차갑고 자비라곤 없으며, 사랑스럽고
밝은 별들도 삭막하게 나를 쳐다보네,
사랑이 죽을 수 있다는 것을
내 마음이 알게 된 후로.


- 헤르만 헤세의《사랑하는 사람은 행복하다》중에서 -


* 사랑을 잃으면
살아도 산 몸이 아닙니다.
앉아도 힘들고, 누워도 힘들고,
하루하루가 얼마나 힘겨운지 형용할 수 없습니다.
링컨도 26세 첫 연인을 잃은 뒤 실성한 사람처럼
중얼중얼 헛소리를 토해내며 지독한 우울증에
평생을 시달렸습니다. 헤르만 헤세도, 당신도,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랑을 잃기 전에
더 많이 사랑하는 길밖에 없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하나만이라도'  (0) 2020.11.13
'그냥, 웃는 얼굴'이 좋다  (0) 2020.11.12
사랑을 잃고 나서...  (0) 2020.11.12
'쓴 것을 가져오라'  (0) 2020.11.10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0) 2020.11.09
너무 가깝지도, 너무 멀지도 않게  (0) 2020.11.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