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거목

가볍고 무른 오동나무 거듭 이야기하지만 무거우면 좋은 나무이고 가벼우면 나쁜 나무인 것이 아니다. 가볍고 물러서 싼 것도 아니다. 무른 오동나무는 악기의 울림통을 만들기에 적절하고, 장을 짤 때 서랍 재료로도 요긴하다. 서랍은 힘을 받지 않는 부분이어서 오동나무를 썼다. 약한 나무가 반드시 필요한 곳이 있다. 서랍에 소나무를 쓰면 뒤틀려 수월하게 여닫지 못할 것이고, 단단한 참나무는 겨울철 온돌방에서 갈라진다. - 김민식의《나무의 시간》중에서 - * 옹달샘에도 카페 옆에 오동나무 한 그루가 멋들어지게 서 있습니다. 해마다 몰라보게 쑥쑥 자라 어느덧 거목의 자태를 보입니다. 빨리 자라는 만큼 가볍고 무릅니다. 바로 그 오동나무가 고급 장롱의 목재로 쓰입니다. 도중에 뒤틀리거나 갈라지지 않고 오래갑니다. 빨리 자라고 오래가니 그.. 더보기
미래의 큰 부자, 사람 부자 삼촌은 이 황량한 땅이 새로운 숲이 되는 것을 마음속으로 그리고 있었다. 가장 아름답고 평안한 숲이 되는 것을."가난한 사람이 나무도 없다면 세상에서 가장 굶주린 사람이 되는 거란다. 그런데 가난하지만 나무가 있다면 돈으로 살 수 없는 걸 가진 큰 부자가 되는 거지." - 클라리사 에스테스의《충실한 정원사》중에서 - * 작은 나무 몇 그루.지금 보기에는 별거 아닙니다.그러나 세월이 흐르면 거목이 되고그 거목들이 모여 큰 숲, 푸른 숲을 이룹니다. 메마르고 황량한 땅에 작은 나무를 심듯어린 꿈나무를 키우는 사람이 미래의 큰 부자입니다. 사람 부자입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