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래

고래를 위하여 푸른 바다에 고래가 없다면 푸른 바다가 아니지 마음속에 푸른 바다의 고래 한 마리 키우지 않으면 청년이 아니지 푸른 바다가 고래를 위하여 푸르다는 걸 아직 모르는 사람은 아직 사랑을 모르지 - 정호승의《광화문 삶과 사랑》중에서 - * 누구든, 특히 젊은이라면, 아니 나이 든 사람일수록 짙푸른 겨울 바다를 헤엄쳐 가는 고래처럼 큰 꿈을 갖고 살아가야 합니다. 푸른 바다가 고래를 위해 존재하듯, 세상은 꿈꾸는 사람을 위해 존재합니다. 살아 있음에 그리고 내일이 있음에 우리는 꿈과 희망을 함께 노래해야 합니다. ... 더보기
고래 같은 사랑 "긴 수염고래는 이십 헤르츠의 소리를 아주 크게 낸대." 이십 헤르츠는 피아노가 내는 가장 낮은 옥타브에 해당한다. "바닷속에서 그렇게 낮은 주파수의 소리는 거의 흡수되지 않아. 그래서 남극해에 사는 고래와 멀리 알류샨 열도에 사는 고래가 사랑의 대화를 나눌 수 있지." 한 달 내내 우리는 멀리 떨어져 지내기 때문에 장거리 전화로 사랑을 확인해야 한다. 고래 같은 사랑... - 김재영의《사과파이 나누는 시간》중에서 - * 아무리 작은 소리도, 아무리 먼 거리도 고래의 사랑을 막지 못합니다. 그 먼 거리에서도 피아노의 가장 낮은 옥타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신비한 능력 때문입니다. 사람에게는 더 큰 능력이 있습니다. 비행기, 장거리 전화라는 문명의 도구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거리가 멀어지면 서로 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