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혼자서 외로이 조용한 시간 홀로 걷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동반자도 대화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혼자서 외로이 조용한 시간을 가지게 되면 나와 내 주변의 모습이 다시 보입니다. 사무치는 외로움이 때로는 깊은 깨달음과 새로운 발견을 안겨줍니다. - 고도원의《절대고독》중에서 - * 혼자서, 외로이, 조용한 시간.우리는 때때로 이런 시간이 필요합니다.이른바 '멍 때리는 시간'입니다. 그저 멍하니아무것도 안하며 뇌를 쉬게 하는 시간인데, 그것이 오히려 뇌를 활성화하고 더욱 창의적인 사람으로만들어 줍니다. 사무치는 외로움이솟구치는 기쁨으로 바뀝니다. 더보기
가파른 경사지를 오르며 생각한다. 내가 올라가야 할 모든 산과 내 발에 멍이 들게 했던 모든 바위와 내가 흘려야 했던 모든 피와 땀과 때와 앞이 안 보이는 폭풍들과 살이 타는 것 같은 더위에 대해 내 마음은 감사에 찬 노래를 부르나니 이들이 날 강하게 만들어 줬으니까. - 제임스 케이시의 시, ‘가파른 경사지를 오르며’ “고난에 처한 사람은 환호하라. 그는 이제 그간의 무관심이나 어리석은 행동에 종지부를 찍고, 과거를 벗어나 더 나은 길을 찾기 위해, 그리고 내면에 있는 힘이 더 큰 자유를 찾아 더 큰 세상에서 발휘될 수 있도록 모든 힘과 지능을 써야하고, 더 나은 길을 찾아야 하니깐.” 제임스 앨런의 글 함께 보내드립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