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치

무시당하고 자란 아이 이 아이들은 무시당하고 방치되는 일을 워낙 자주 겪다 보니 다른 사람에게 매달리고 절박하게 도움을 구하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을 학대한 사람들에게조차 그와같은 행동을 보인다. 오랜 시간 여러 가지 방식으로 학대를 받으면서 자신은 결함이 있고 아무 가치없는 존재라는 상태가 되어 자신에 대한 혐오감과 불완전성, 무가치함을 쉽게 느낀다. 다른 사람을 신뢰하지 못하는 것도 전혀 놀랍지 않다. - 베셀 반 데어 콜크의《몸은 기억한다》중에서 - * 무시와 방치는 미움보다 더 무섭습니다. 더 무서운 것은 학대입니다. 아이의 몸과 마음과 영혼을 무너뜨립니다. 그 아이도 불행하지만 그가 살고 있는 우리 사회도 함께 불행해집니다. 답은 하나입니다. 절박하게 다가오는 아이에게 누군가 단 한사람이라도 '절대신뢰'의 믿음을 보.. 더보기
무시하고 방치하는 것은 최악의 직무유기다. 상사가 직원을 철저히 무시하는 경우 40%의 직원이 일에서 확연히 멀어진다. 반면 상사가 직원을 수시로 야단치는 경우 22% 직원이 확연히 멀어진다. 상사가 직원의 장점 중 한가지만이라도 인정해 주고 잘 한 일에 보상을 해줄 경우 할 일에서 멀어지는 직원은 1%에 불과하다. - 갤럽 기대만큼 일을 못하거나 자신과 잘 맞지 않는 경우 자칫 방치해 두기가 쉽습니다. 그러나 직원들을 방치해두고 무시하는 것이야말로 절대 있어서는 안될 리더의 직무유기입니다. 애정을 가지고 직원들을 성장시키고 직원들을 통해서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야말로 리더십의 본질이기 때문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