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빛깔

타인의 생각에 지배받지 말라 꽃들은 저마다 자기 나름의 빛깔과 모양과 향기를 지니고 있습니다. 꽃들은 다른 꽃들에 대해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다른 꽃들을 닮으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는 저마다 자기 몫의 삶, 자기 그릇이 있습니다. - 법정 스님, ‘스스로 행복하라’에서 괴테의 가르침도 함께 보내드립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위해 스스로 개척한 길을 가야한다. 그러니 헛된 소리에 현혹되거나 타인의 생각에 지배받지 말라. 기뻐하기 위해, 행복하기 위해 타인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사람은 없다.” 더보기
바다의 빛깔 언젠가 바다를 그리기 위해 바다를 오랫동안 바라본 적이 있다. 한 시간이 지났을까, 푸른색 한 가지 빛으로만 알고 있던 바다는 하늘빛에 따라 갖가지 빛깔로 변하기 시작했다. 이렇듯 자연의 아주 작은 일부분도 그러할진대 삼라만상을 품고 있는 사람의 마음은 오죽하랴. 그렇기에 한 사람을 안다는 것은 오랜 시간 인내를 요구한다. - 류해욱의《사랑이 없으면 우린 아무것도 아니라네》중에서 - * 바다의 빛깔이 그렇듯 사람의 빛깔도 참으로 변화무쌍합니다. 눈부시게 아름다운 빛깔도 있고 조용히 삼키고 싶은 빛깔도 있습니다. 수시로 변하는 그 모든 빛깔들이 파도와 어울려 햇살을 만났을 때 더 아름답고 영롱한 빛깔을 냅니다. 당신과 내가 만나 오랜 시간 파도처럼 부서지고 깨지면서 더 아름답게 빛나게 된 우리의 빛깔, 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