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동감

마음 따라 얼굴도 바뀐다 상유심생(相由心生). 외모는 마음에서 생겨난다는 뜻이다. 사람은 각자의 얼굴에 세월의 흔적을 새기며 산다. 우리가 지나온 세월, 생각과 가치관, 심리 상태의 모든 변화 하나하나가 얼굴에 흔적을 남긴다. 여기에는 어느 정도 과학적 근거가 있다. 심리 변화는 신경전달 물질의 농도 차이를 발생시키고 근육을 만들어 표정에 변화를 만든다. 오랫동안 일정한 정서를 유지한 사람은 표정에 크게 변화가 없지만 항상 초조하고 우울한 사람에게는 '불안한 얼굴'이 생긴다. - 레몬심리의《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중에서 - * 나이 마흔이면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하지요. 그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라도 종종 거울을 봐야 합니다. 내 얼굴 속에 평온함이 있는지, 불안함이 있는지... 내 낯빛에 깃든 초조함이나 우울함을 유.. 더보기
새로 시작하기 인간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과정의 연속선상에 있습니다. 매 순간 항상 새롭다는 사실이 얼마나 신선한 감동과 생동감을 불어놓아주는지요. 지나간 모든 것들을 뒤로한 채 다시금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삶, 우리 삶은 늘 새로운 백지에 새 그림을 그리는 것입니다. - 유시찬의《나는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중에서 - * 날마다 똑같은 일상의 반복 같지만 어제와 같은 오늘은 없습니다. 늘 같은 그림을 그리는 게 아니라 새로운 백지에 새 그림을 그리는 것입니다. 오늘도 새 백지에 새 그림을 그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하루를 맞이해 봅니다.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