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쇠락

모든 문명은 변방(邊方)에서 시작되었다 일반적으로 변방은 중심부에서 떨어진 낙후된 주변부로 인식된다. 그러나 인류 문명은 그 중심지가 부단히 변방으로 변방으로 이동해 온 역사이다. 모든 살아있는 생명은 부단히 변화한다. 중심부는 변화에 둔감하기 때문에 곧 쇠락하게 되고, 변화가 활발한 변방이 새로운 중심지가 된다. - 신영복, ‘변방을 찾아서’에서 신영복 선생은 변방이 중심지가 되기 위해선 중심부에 대한 열등의식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내가 지금 변방에 위치하고 있다면 이는 콤플렉스의 대상이 아닌, 곧 중심이 될 운명이라는 희망의 사인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변방은 가능성의 전위(前衛)입니다. 더보기
쇠락해가는 모습은 흥성함 속에 있다 쇠락해가는 모습은 흥성함 속에 있고, 생명의 근원은 시들어가는 가운데 생겨난다. 그러므로 군자는 편안할 때에 한결 같은 마음으로 훗날을 염려하고, 변고가 생겨도 백번 참고 다시 성공을 도모해야 한다. - 채근담 꽃은 피었다가 다시 지고 달은 찼다가 다시 이지러집니다. 인생과 세상만사 모두 성쇠의 순환을 거칩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잘 나갈 때 환란을 대비하고, 곤경에 처했을 때는 미래에 대한 낙관적 믿음을 가집니다. 외부 환경이 아닌 내 마음이 미래를 결정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