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장인

숨어 있는 '어른'을 찾습니다 우리는 더 먼저 시작한 사람을 '선생'이라고 배웠습니다. 또 더 많이 애쓴 사람을 '어른'이라고 합니다. 통상적으로 '장인'이라고도 합니다. 경전상에서는 '장자'로, 경우에 따라서는 '장로'라는 말을 쓰기도 합니다. 이들의 각 품에 맞는 교육적 행위가 전 사회적으로 항상 할 수 있어야 합니다. - 박병원의《일철학》중에서 - * 선생 다운 선생, 어른 다운 어른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아닙니다. 곳곳에 숨어 있는 선생과 어른들도 많습니다. 밖으로 잘 드러나지 않았을 뿐입니다. 드러나지 않은, 품격 있는 선생과 어른들 덕분에 우리 사회가 그나마 굴러가고 있습니다. 숨어 있는 어른을 찾습니다. ... 더보기
장인은 일에서 행복을 발견한 사람이다 장인은 재미와 보람으로 일한다. 일하는 게 기쁘고, 일하면서 삶의 의미를 찾는다. 장인들에게 일은 단순히 먹고 살기 위한 생계 수단을 넘어선다. 장인은 일에서 그런 행복을 찾은 사람이다. 일을 통해 자신의 삶을 완성한다. - 장원섭 교수, ‘다시, 장인이다’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장인은 일에서 벗어나 행복을 추구하기보다 일하는 행복을 누린다. 일에 몰입하면서 기쁨을 얻고 그 일을 통해 보람을 느낀다. 일과 삶을 분리하여 어느 것 하나에서만 행복을 찾는 경우는 절반의 행복을 얻을 뿐이다. 장인은 일할 때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