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적을 만들 줄 모르는 사람은 자신만의 원칙이 없는 우유부단함 때문에
오히려 다른 사람에게 업신여김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
적을 만드는 것이 두려워 모든 사람들과 친하게 지낼 필요는 없다.
진실한 친구가 되기도 하고, 진짜 원수를 만들 줄도 아는 군주,
그는 누구를 찬성하고 누구를 반대하는 지 확실하게 밝힐 줄 아는 사람이다.
최악의 군주는 원수도 없지만 진정한 친구도 없는 사람이다.
- 마키아벨리, ‘군주론’에서


모두를 만족시키려고 하다보면 모두에게 버림받을 수 있습니다.
모두를 만족시키려다 보면 필연적으로 우유부단에 이르게 되고,
여기저기 눈치를 보게 되어 소신있게 올바로 일을 처리할 수 없습니다.
전설적 투자자 피터 린치의 말 함께 보내드립니다.
“다른 사람이 등 뒤에서 당신이 하는 일을 어떻게 평가할지 걱정한다면
당신은 프로이기를 포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응형
반응형

자신이 하는 일을
스스로 하찮게 여긴다면
스스로 하찮은 존재가 될 것이요,
아무리 하찮은 일이라도 최선을 다하면
프로가 된다는 보편적 진리를
깨우치고 있었던 것이다.


- 전성희의《성공하는 CEO 뒤엔 명품비서가 있다》중에서 -


*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말이 있듯,
어떤 일도 함부로 우열의 가치를 매길 수 없습니다.
스스로 나의 일을 어떤 마음과 태도로 대하느냐에 따라
그 일은 내 인생의 소명이 되기도 하고, 아무
의미 없는 시간 낭비가 되기도 합니다.
내가 하는 일을 사랑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0) 2022.01.11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10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0) 2022.01.07
말은 함부로 하면 안 되는데  (0) 2022.01.06
사랑하는 것과 산다는 것  (0) 2022.01.05

+ Recent posts